SBS 출연한 들국화 “우리 첫 무대는 MBC 파업 콘서트”
SBS 출연한 들국화 “우리 첫 무대는 MBC 파업 콘서트”
30일 서울시청 광장 콘서트 열려…김재철 사장 반대 여론 고조될 듯

지난 25일 SBS 라디오 <두시의 컬트쇼> 생방송에 출연한 들국화가 SBS에서 MBC 파업 콘서트를 소개하는 '방송사고'를 쳤다.

오는 30일 열리는 김재철 헌정 콘서트 <전 그런 사람 아닙니다> 제목의 콘서트에는 들국화는 전인권, 최성원, 주찬권 등 원년 멤버가 모여 사실상 이번 콘서트를 원년 멤버 재결성 복귀 무대로 오를 예정이었다.

들국화 멤버 최성원은 "매니저가 우리 공연 있는데 홍보를 어떻게 할 거냐 그래서 이걸 꼭 해야 한다고"라고 말하자 컬투는 "이거 한번 여기서 말씀해주시면요, 난리가 날 거다. 서울에서 언제 하느냐"라고 물었다. 이에 대해 최성원은 태연한 목소리로 "일단은 저 6월 30일 날 시청 광장에서 MBC 파업 콘서트를 한다"고 답했다. 그리고 이어 최성원씨의 돌발 발언에 컬투는 "SBS에서 MBC 파업 얘기를...깜짝 놀랐다. MBC 파업 얘기를...예 말씀하세요"라면서 당황한 모습을 보였고 생방송 현장에 있던 관객들의 폭소가 터져 나왔다. 방송에서 MBC 파업을 얘기하는 것도 유례없는 일이기도 하고 김재철 사장 반대를 위한 콘서트 홍보 목소리가 타방송사인 SBS의 전파를 타고 여과 없이 흘러나왔기 때문이다. 컬투는 "첫 번째 스케줄이 확 와 닿는다. MBC 파업 콘서트"라고 말해 의도치 않게 MBC 파업 콘서트를 홍보한 셈이 됐다.

MBC 노조는 "MBC 파업은 이제 전 국민의 관심사로 방송마다 피해갈래야 갈 수 없는 이슈이자 화제가 되고 있다"며 "결국 김재철 사장 퇴진은 지금 한국 사회의 가장 중요하고 빨리 풀려야 할 숙제라는 것이 자연스럽게 방송을 통해 반영되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실제 MBC 파업과 관련해 김재철 사장 반대 여론이 심상치 않다. 서명운동을 중심으로 여론이 폭발하고 있고, 오는 30일 서울 시청광장에서 열리는 MBC 노조 주최 파업 콘서트에도 스타급 가수들이 대거 자진 출연을 결정하는 등 파업 열기도 고조되는 양상이다.

MBC 노조는 조만간 김재철 사장 퇴진 서명운동을 집계한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어서 100만명 달성이라는 상징적 구호도 조만간 나올 것으로 보인다. 100만명이 달성되면 김재철 사장 구속 수사 요구 목소리도 확인된 셈이어서 검찰에도 큰 부담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 온라인상 서명운동은 시작 닷새 만에 6만 4천여 명이 참여해 뜨거운 열기를 보여주고 있다.

자발적 국민 모금 현상도 나타나고 있다. 2008년 촛불 집회에서도 적극 참여했던 82쿡 닷컴'은 MBC 노조 조합원들을 위한 밥차 지원 성금 모금을 시작해 사흘만에 1천만 원이 넘는 성금을 모으기도 했다.

오는 30일 열리는 김재철 헌정 콘서트 <전 그런 사람 아닙니다> 제목의 콘서트에는 온라인상 보여줬던 김재철 사장 퇴진 여론을 눈으로 직접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일단 콘서트에 참여 의사를 밝힌 출연진들 면면이 예사롭지 않다. 들국화 뿐 아니라 MBC가 자랑하는 <나는 가수다>에 출연 중인 이은미씨도 콘서트 출연을 결정했다. 역시 <나는가수다>에 출연 중인 박완규씨도 출연 결정을 내렸다. 이외에 가수 김C도 MBC 파업 지지 콘서트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1인 시위 등 시민들의 직접 행동 움직임도 나타나고 있다. 4·9 통일평화재단 등 4개 시민단체는 최승호 PD와 박성제 기자 추가 해고 조치 이후 이진숙 기획홍보본부장과 권재홍 보도본부장, 안광한 부사장, 백종문 편제본부장 등 4명 집 앞에서 출퇴근 시간대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지난 20일 야당과 각계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한 'MBC 파업 해결 및 김재철 퇴출 촉구 시국회의'에서 결정된<쫌, 보자 무한도전X2> 프로젝트에도 시민들의 참여가 이어지고 있다. 이번 프로젝트는 2명을 시작으로 해서 하루 두배수씩 4명, 8명, 16명, 32명 등으로 참여 인력을 늘려서 오는 7월 4일에는 1만6384명까지 모이면 완료되는 퍼포먼스다.

해직자를 위한 행사에 시민들의 대규모 참여가 이뤄질지도 관심사다. 무한도전 김태호 PD는 이날 오후 트위터에 "이번주 토요일(30일) 합정역 카페 골목에서 출판사들이 <보고싶다 무한도전>이라는 타이틀로 MBC노조 후원 도서전을 엽니다"라고 밝혔다.

이번 후원 도서전은 MBC노조와 인문사회과학출판인협의회가 공동 개최하는 행사로 '홍대뒷골목 책문화장터'에서 열리며 수익금 전액은 MBC 노조 파업 지지와 해직자 후원 기금으로 쓰일 예정이다.

김재철 사장 반대 여론이 거세지는 이유에 대해 100일이 넘도록 쏟아지는 김 사장의 의혹을 아무도 책임지지 않는 행태를 보면서 이제껏 참았던 시민들의 분노가 한꺼번에 분출되는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또한 2008년 촛불 집회에서 보여준 국민 여론은 건강하게 먹을 권리에 대한 것이었다면 김재철 사장 반대 여론은 민주주의 기본인 언론의 자유가 심각히 훼손됐다는 공감대가 퍼지면서 거리로 사람들을 불러모으고 있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MBC 노조는 '언론인 대학살 단죄 국면'에서 김재철 사장 퇴진에 대한 국민 여론이 폭발적으로 확산되면 여권에서도 마냥 외면할 수는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MBC 노조는 "공정방송 MBC를 염원하는 시민들의 마음이 어느 정도인지 직접 나서 보여주셔야 할 때"라며 노조가 마련한 행사에 시민들의 적극 참여를 요청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