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광우병 발발, 이래도 PD수첩이 틀렸다고 할 건가”
“또 광우병 발발, 이래도 PD수첩이 틀렸다고 할 건가”
[인터뷰] 조능희 전 ‘PD수첩’ 책임PD “촛불시민 탄압한 정부·언론은 사죄해야”

"검역주권을 요구한 촛불시민들이 없었다면 이명박 정부는 미국산 쇠고기 수입을 전면 개방했을 겁니다. 촛불시민들을 탄압했던 MB정부와 관료, 어용학자, 찌라시 언론들은 고개 숙여 사죄해야 합니다."

의 책임PD였던 시사교양국 조능희 부장은 미국에서 6년 만에 또 광우병 소가 확인된 것과 관련해 "정부가 검역주권을 모두 미국에 넘겨줬을 때 촛불시민들이 거리로 쏟아져 나와 재협상이 이뤄지지 않았다면 한국 정부는 지금 아무런 조치도 취할 수 없었을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조 부장은 25일 미디어오늘과의 인터뷰에서 "쇠고기를 전면 수입하겠다고 하면서 정부가 뭐라고 했나. 미국은 광우병에서 안전하다고 했다"며 "하지만 2003년에 이어 이번에 또 광우병 소가 나온 것은 미국이 광우병에서 안전하지 않다는 것을 보여준 증거"라고 말했다.

조 부장은 "일부 언론들이 농림수산식품부가 즉각 미국산 쇠고기 검역을 강화하고 수입을 잠정 중단하는 독자적인 조치를 취했다며 띄워주고 있는데 아무도 이것이 촛불시민들이 재협상을 요구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라는 말을 하지 않는다"며 "촛불시민들이 없었다면 우리 정부는 미국에서 광우병이 발병하더라도 아무런 조치도 못하고 손 놓고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 부장은 이어 "당시 광우병 우려를 괴담으로 몰아붙이며 탄압했던 정부 관료와 어용학자, 찌라시 언론들은 촛불시민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해야 한다"며 "MB 정부는 촛불을 들고 거리를 나왔다는 이유로 시민들을 탄압하고 전과자로 만든 것에 대해 사죄하고 이번 기회에 전원 사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촛불시위로 처벌받거나 벌금을 낸 시민만 족히 1000여 명이 넘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 부장은 이번에 미국에서 발병된 소는 육우가 아닌 젖소이며 30개월 연령 이상의 소로 국내에 수입되는 미국산 쇠고기와는 상관이 없다는 정부 발표에 대해 "촛불시위 이후 30개월 미만의 고기로 수입이 제한됐고 소의 뇌와 눈을 포함한 두개골, 척수, 내장 등 광우병을 유발하는 단백질인 변형 프리온이 많이 들어 있는 특정위험물질(SRM)이 수입대상에서 제외된 것도 사실이지만 한국은 대만과 달리 분쇄한 고기를 수입하고 있기 때문에 광우병에서 완벽하게 안전하다고 장담할 수는 없다"고 반박했다.

조 부장은 또 "미국의 도축장에서 광우병 검사를 받는 소는 미국 전체에서 사육되는 소의 0.1% 정도에 불과하다"며 "이런 상황에서 미국이 강하게 요구하고 있는 쇠고기 전면 개방 요구를 받아들이는 것은 위험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조 부장은 특히 일부 언론들에서 정부와 미국 발표를 그대로 받아쓰며 여론을 호도하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보도를 보니 일부 언론들이 이번에 발견된 광우병 소는 수출과는 상관이 없다거나, 우리가 고기를 수입하는 사육농장이 아니라면서 우리 정부나 미국 정부의 발표를 그대로 받아쓰고 있다"며 "국민들의 입장을 조금이라도 생각한다면 무조건 안전하다고 쓰기 전에 정해진 검역 절차에 따라 적정한 조치가 취해졌는지, 조금이라도 우려되는 사항은 없는지부터 써야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일부이긴 하지만 최근 한미FTA의 ISD(투자자-국가소송제도) 조항과 미국산 쇠고기 전면 수입을 바꾸자는 통상 전문가들도 언론에 등장하고 있다"며 "절대 받아들일 수 없는 위험천만한 주장"이라고 밝혔다.

조 부장은 "4년 전 "이 주장했던 것은 미국의 가축 대량 사육과 도축 시스템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검역주권을 회복해 안전한 식품을 확보해야 한다는 것이었는데 결국 이것이 허황된 괴담이 아니라는 게 이번에 확인된 것"이라고 말했다.

당시 을 만들었던 PD들의 근황을 묻자 조 부장은 "4년 동안이나 재판에 시달려야 했고 결국 대법원에서 보도에 문제가 없었다는 판단까지 나왔는데도 회사로부터 징계를 당했다"며 "최근에서야 대부분 PD들의 징계가 끝났고, 한 PD는 휴직을 한 상태여서 복직하면 남은 징계를 다시 받아야 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