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판촉 ‘돈쏟아붓기’
신문판촉 ‘돈쏟아붓기’
고가 사은품에 지국장엔 편의점 겸업권
시민단체·공정위 제동에도 ‘못본척’

중앙일보 서울 세종로, 도곡 지국 등에선 지난 4월 조간 전환과 관련, 구독 중단사태를 막기 위해 기존 독자들에게 벽시계, 주방용품을 선물했다. 신촌, 철산을 비롯한 대부분의 수도권 지역과 청주 운천동 등 지방에선 판촉사원이 가스렌지, 찻상, 체중기, 불판 등의 선물을 들고와 구독을 권유했다. 많게는 2~3만원에서 적게는 5~6천원에 이르는 판촉물이 뿌려진 것이다.

신문무가구독 기간을 감안하면 1년구독료의 절반 가까이를 선물로 주는 셈이다. 도대체 이런식으로 ‘장사’를 해서 신문사가 남는게 있을 지 의문이다. 정기독자 1명을 확보하면 지국은 본사로부터 8천원의 수당을 받는다고 한다. 그렇다면 8천원 이상의 선물을 돌리는 지국은 마냥 손해를 볼 수 밖에 없는 구조인데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일이 일어나고 있다.

어처구니 없는 ‘전쟁’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실제로 내막을 들여다 보면 엄청난 출혈경쟁이 벌어지고 있음을 한눈에 알 수 있다. 중앙일보가 올해 3월 판매촉진비로 쏟아부은 돈은 34억원. 지난해 월 평균 수준이 6억대였음을 비교하면 거의 5배가 넘었다.

중앙일보가 이처럼 대규모 물량공세로 나오자 다른 경쟁사도 팔짱만 끼고 있을 수 없었다. 시가 30~40만원을 호가하는 위성방송 수신안테나 제공, 6만원이 넘는 케이블TV 가입료 대납 등 역공세가 취해졌다.

심지어 경향신문의 김승연회장은 지난달 12일 친필로 쓴 문서를 각 지국에 보내 우수지국의 경우 한양유통의 24시간 편의점 겸업권을 주고 2단계로 한화에너지 주유소장직 추천, 3단계로 주유소장직과 24시간 편의점 겸업을 추천하겠다고 나섰다.

문화일보와 세계일보는 이미 오래전부터 여의도, 당산동 등 서울지역과 울산 등 지방의 아파트를 대상으로 30~40만원을 호가하는 위성방송 수신안테나를 설치해 주겠다며 판촉활동을 벌이고 있고 올 2월부터 조선일보와 동아일보도 이를 뒤쫓기 시작한 것으로 밝혀졌다.

상황이 이 정도가 되자 공정거래위원회가 ‘소비자문제를 연구하는 시민의모임’으로부터 제소를 받고 제동을 걸고 나왔지만 출혈경쟁이 어디에서 멈출지 예측할 수 없다. 이미 확전 일로를 달리고 있는 ‘전쟁’을 멈추기에는 신문사들이 너무도 많은 비용을 투자해 놓았기 때문이다.

독자들이야 당장은 비싼 선물을 받아 좋지만, 그 대가는 그보다 훨씬 비쌀 수 있다. 신문을 끊고 싶어도 마음대로 끊지 못하는 사태가 강건너 불보듯 뻔하게 예상되기 때문이다. 어쩌면 출혈경쟁의 가장 큰 피해자는 독자들이 될 지도 모른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