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은 지자제가 싫다’
‘언론은 지자제가 싫다’
언론노련 주최 세미나서 지적
‘방개혁’등 시민단체 선거보도 감시 활발

지방자치선거를 한달여 앞두고 언론, 시민 단체의 선거방송 감시작업이 본격화되고 있다. 전국언론노동조합연맹(언론노련)이 8일 ‘지자제 선거와 언론보도’를 주제로 세미나를 가진 것을 비롯, 방송개혁국민회의가 지난 4일 선거방송대책본부 결성 기자회견을 갖는 등 언론, 시민단체들이 지자제 선거를 한달여 앞두고 본격적인 선거보도 감시체제에 돌입했다. 기자협회와 바른언론을 위한 시민연합도 16일 선거여론조사보도 관련 세미나를 통해 선거보도에 대한 주의를 환기시킬 예정이다.

언론노련이 주최한 세미나에서 조창연 교수(한양대)는 발제를 통해 지방자치가 헌정의 중요한 요소임에도 불구하고 언론은 지방자치 무용론에 동조했거나 지방자치 시기상조론을 은근히 부추겨 왔다고 지적했다. 조교수는 언론이 지방의회 활동이나 효율적인 활동을 가로막는 제도적 제약은 무시하고 일부 의원의 부분적 탈선과 비행을 침소봉대, 지방의원 전체가 파렴치한 비리집단인 양 몰아부쳤다고 말했다.

또 강태완 교수(경희대)는 우리 언론이 전형적인 경마식 선거보도 경향을 띠면서 선거를 의사전쟁상황으로 몰아가고 있다며 앞으로는 정치적 쟁점이나 선거쟁점을 부각시켜 정책대결이 되도록 유도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방송개혁국민회의 대책본부가 마련한 공정선거방송 기준안은 지금까지 나타난 편파방송 유형을 토대로 예상되는 문제점을 집중적으로 거론했다는 점이 특징이다. 선거과정에서 용공음해가 나타나는 것을 막기위해 남북관계를 논쟁대상으로 삼지 않도록 한 것이나 분쟁이나 갈등을 무조건 부정적으로만 보도하지 않도록 한 것이 대표적인 예이다.

이밖에도 제작기술상의 공정방송기준을 구체적으로 제시하고 군중화면이나 자연음 선택 기준을 후보자에게 가장 유리한 것으로 채택토록 한 것도 형평성 회복에 중요한 기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무엇보다 대책본부가 방송시간을 연장해서 선거방송을 위한 특별편성을 하도록 촉구한 것은 이제까지 보여온 소극적인 공정보도 요구에서 벗어나 적극적인 방송의 역할을 촉구한 것으로 이해된다. 이같은 언론,시민단체의 선거보도 감시활동이 다가올 단체장선거에서 어느정도 실질적인 공정보도를 이끌어 낼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