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5·18 기념식 전국 생중계 무산
올해도 5·18 기념식 전국 생중계 무산
KBS노조, 회사측에 방영 촉구

KBS노조(위원장 김영신)는 지난 13일, 회사측이 ‘5·18 광주민중항쟁 기념식 전국 생중계안’을 거부한데 대해 반박 성명을 발표했다. KBS노조는 이 성명에서 “정부가 5·18 희생자 묘역을 국립묘지로 지정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했는데도 생방송을 하지 못하는 것은 정부의 지시가 없으면 움직이지 못하는 눈치보기 때문”이라고 지적하고 “KBS의 진정한 공영화는 정부로부터의 독립”이라고 주장했다.

또 노조는 “5·18 전국 생중계가 대구참사 축소보도로 실추된 KBS 위상을 다시 끌어올릴 수 있는 계기임에도 보신주의에 빠져 국민의 여망을 저버렸다”고 질타했다.
전국 생중계안이 부결됨으로써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KBS광주방송총국에서만 생중계할 예정이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