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라는 성역을 넘어 할 말 하는 신문 만들겠다”
“박근혜라는 성역을 넘어 할 말 하는 신문 만들겠다”
[인터뷰] 언론노조 부산일보 지부 이호진 지부장

부산일보 구성원들이 지난해 11월 ‘정수장학회의 사회적 환원과 사장 선출의 민주화’를 슬로건으로 내걸고 본격적인 투쟁을 해온 지 5개월째로 접어들고 있다. 법원은 정수장학회가 강제로 강탈됐다는 것을 인정했고, 이정호 부산일보 편집국장에 대한 대기발령이 부당하다는 판결도 내렸다.

그러나 사측을 비롯해 정수장학회는 확정 판결이 아니라는 이유 등으로 노조의 요구를 수용하지 않고 있다. 최필립 정수장학회 이사장은 언론에 올해 대선까지 물러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럼에도 이호진(40) 전국언론노동조합 부산일보 지부장은 “시간의 문제이지 결국 해결될 수밖에 없다”며 “올해 안에는 해결될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법원에 부당해고 구제신청을 내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이 지부장을 지난 11일 전화 인터뷰했다.

- 부산일보 싸움의 본질은?
“언론인으로서 제대로 기사 쓰고 싶다는 것이다. 눈치 안 보고 독립적으로 쓰고 싶다는 것이다. 이번 싸움은 박근혜와 새누리당에 대한 지지 여부에 상관없이 언론의 소신에 대한 것이다. 부산일보의 성역인 박근혜 의원이나 정수장학회에도 할 말을 할 수 있다는 걸 만들어 갈 것이다.”

- 수개월 투쟁의 성과는?
“내부적으로는 조합원들이 서로 북돋아 주면서 단결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 외부적으로는 박근혜 의원쪽의 변화를 이끌었다. 박근혜 의원은 작년 여름과 가을에는 정수장학회, 부산일보 사태에 대해 일절 대응을 안 했다. 그러나 투쟁이 계속되고 있고 최근 기자들이 간담회 등에서 계속 이 사태를 물어보니까 박 의원은 조금씩이라도 진전된 답변을 하고 있다. 최근에는 ‘공익법인이니까 이사진이 주인이고 이들이 알아서 처리할 일’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상황이 더 커지는 것을 이사진들이 막아줬으면 하는 우회적 표현으로 본다.”

- 정수장학회쪽은 정치 쟁점화 말라고 주장했다.
“틀에 박힌 대응이다. 2005년에도 박근혜 의원은 정수장학회에 대한 비판을 정치공세라고 발뺌하다가 결국 정수장학회 이사장직에서 물러났다.”

- 박근혜 의원은 정수장학회에서 손 뗐다고 하는데.
“법적으로는 손 뗀 것은 맞다. 그러나 정수장학회가 공익법인인데 이사와 이사장이 누구인가. 박정희 대통령측이 기부 출연도 않고 재단을 빼앗아 50년간 운영하고 지금은 측근을 앉혀 놓고 간접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박근혜 의원이 정수장학회와의 관계를 청산하지 않으면 계속 질문을 받을 수밖에 없다.”

- 총선을 앞두고 부산일보 사태에 대한 부산 민심은?
“오마이뉴스 보도<49.3% “정수재단 사회환원” VS 33.8% “정치공세”>를 보니 부산 지역 여론조사 결과 정수장학회 문제에 대해 사회적 환원에 동의하는 의견은 50% 정도였고, 정치적 공세라는 의견은 33% 정도였다. 영남권에서도 정수장학회 문제를 해결하는 게 맞다고 본 것이다.”

- 시민들에게 바라는 점?
“항상 관심 가져주셔서 시민들께 감사를 드린다. 지금 사측은 부산일보의 편향된 보도로 신문 구독자 수가 줄고 있다고 압박하고 있다. 부산일보 구성원들이 하고 싶은 보도를 하려고 투쟁하는 것이니까 보도가 마음에 든다면 적극적으로 구독해 힘을 실어 달라.”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