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정수장학회 "박근혜는 우리와 무관, 정치쟁점화 말라"
정수장학회 "박근혜는 우리와 무관, 정치쟁점화 말라"
공식입장 언론사에 배포… 부산일보 노조 "대선까지 편집권 개입 우려"

정수장학회가 23일 박근혜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을 장학회와 묶어 정치쟁점화 하지 말라는 입장을 언론사에 전달했다.

정수장학회는 이사진 일동으로 이날 각 언론사에 배포한 자료에서 "대선과 총선을 앞둔 올해 이슈를 삼아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7년 전에 이사장에서 물러나 현재 장학회와는 아무 관련도 없는 박근혜 전 이사장을 과거의 인연을 이유로 정치쟁점화 하는 것은 정말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이들 이사들은 또, 최근 사장 선출시 구성원들의 뜻을 반영할 수 있는 방식(사장추천제)을 요구하고 있는 부산일보 노조를 강하게 비판하고 이 문제는 여론화시켜서 해결될 문제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이들 이사들은 "이것은 경영권에 대한 명백한 침해이며, 이 문제는 여론화시켜서 해결될 문제도 아니고, 정치적으로 해결될 문제도 아니다"라며 "지금 장학회를 심지어는 장물이라고까지 비하하며 정치공세를 하고 있는데,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닌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부산일보 이호진 노조위원장은 '아전인수격 주장'이라고 일축했다.

이 위원장은 "사장선출제도 개선은 총선과 대선을 앞두고 갑자기 제기한 문제가 아니라 이미 지난 2005년부터 요구해 온 것으로 논의 자체를 재단이 미뤄왔던 것"이라고 정치적 공세라는 주장을 반박했다.

이 위원장은 또 "부산일보가 다른 신문에 비해 편집권 독립이 보장돼 있는 것은 맞지만 작년에 정수장학회를 기사에서 다뤘다는 이유만으로 신문발행이 중단되는 사태가 벌어진 것처럼 재단이 마음먹기에 따라서는 언제든 편집권이 무너질 수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위원장은 이어 "노조가 사장을 뽑겠다고 주장한 적이 없다. 정부나 공기업 지분이 들어간 언론사들이 사장 선출에 사원들의 뜻을 반영하는 제도를 갖추고 있는 것처럼 합리적인 절차를 협의하자는 것인데 그동안 재단이 미뤄왔던 것"이라며 "공익법인인 장학회가 직접 언론사 사장을 콕 찍어서 하겠다는 것은 자기들 마음에 드는 사람을 사장에 앉히겠다는 얘기일 뿐"이라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이와 관련해 최근 한겨레와의 인터뷰에서 최필립 이사장이 대선이 끝날 때까지 이사장직을 사퇴하지 않겠다고 밝힌 것에 우려를 표하면서 "대선이 끝날 때까지 재단이사장으로 부산일보에 영향을 미치겠다는 의도를 드러낸 것"이라고 주장했다.

최 이사장은 언론 인터뷰에서 정수장학회 문제를 집중 거론하고 있는 문재인 노무현재단 이사장 얘기가 나오자 "마음 같아서야 문재인과 같이 맞붙어서 직격탄을 날리고 싶은데 나는 정치인이 아니다. 대책은 여당에서 세웠어야 했는데 그동안 안주한 거 아닌가. 자기들이 일찌감치 나서서 다졌으면 부산일보도 자기 것으로 만들 수 있었다"며 언론관을 드러낸 바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