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자유 기여 1위 ‘문재인’ 박근혜는 ‘최하위권’
언론자유 기여 1위 ‘문재인’ 박근혜는 ‘최하위권’
근소한 차이로 ‘안철수’ 2위…“기존 정치인과 달리 권위주의적 이미지 없어”

국회 출입기자들이 꼽은 '언론 자유 증진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되는 대선 후보' 1위는 문재인 노무현 재단 이사장이었다.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이 문 이사장과 근소한 차이로 2위를 차지하는 등 기자들은 비 기성 정치인 출신 야권 인사들에게 후한 점수를 줬다.

여론조사에 응답한 기자 196명 중 60명은 문재인 이사장이 언론자유를 신장하는 데 가장 기여할 것이라고 대답했다. 안철수 원장은 54명으로 문 이사장보다 3.1%p 뒤졌지만 27.6%라는 높은 지지율을 얻었다.

이어 25명의 지지를 얻은 손학규 전 대표는 3위이지만 기성 정치인으로는 가장 높은 점수를 얻었다. 유시민 진보통합당 공동대표의 경우 5명 기자들이 언론 자유 중진에 기여할 것이라고 답했다. ‘기타’에 응답한 15명 중 각각 3명은 야권 정치인인 민주통합당 정동영 의원과 김두관 경남도지사를 꼽기도 했다.

반면 여당 대선 주자들은 이 부문 점수에서 야권주자에게 큰 격차로 뒤지며 매우 혹독한 평가를 받았다. 이 부문에서의 여권 지도자들이 얻은 득표율은 모두 합쳐도 5%를 간신히 넘는 수준이었다.

한나라당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은 4위를 차지했지만 196명 중 7명만이 언론 자유를 증진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는 3.6%에 불과한 수치다. 또 다른 여권 대선후보로 꼽히는 김문수 경기도지사도 단 3명의 지지를 얻었으며 정몽준 의원은 단 한 표도 얻지 못해 언론자유 증진에 기여하지 못할 것이라는 불명예를 얻었다.

특히 박 위원장은 동일 여론조사에서 쟁쟁한 야권 후보를 제치고 내년 대선 후보 중 ‘대통령 적합도’와 ‘당선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서 각각 2위와 1위를 차지했을 유력한 대선주자로 분류됐다. 하지만 언론 자유 부문에서는 그에 못 미치는 매우 낮은 점수를 얻었다. 언론 자유를 현장에서 몸으로 절감하는 기자들이 냉정한 평가를 내린 것에 대해 박 위원장이 곱씹어볼 대목이다.

문 이사장이나 안 교수 등이 높은 점수를 얻은 것에 대해서는 기존 정치인과의 차별화된 행동과 이미지가 지적됐다. 김재영 충남대 언론정보학과 교수는 3일 통화에서 “기성 정치인은 국민과 소통한다기보다는 자신의 기득권을 강화하고 카리스마에 의존한다는 느낌이 강하다”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 “반면 안 교수는 토크 콘서트를 통해 젊은 층과 소통하고 행동으로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려는 모습을 보여줬다”며 “문 이사장도 노무현 정부의 최고 가치가 참여와 소통이었고 참여정부의 대표적 인물이라서 그런 평가가 나왔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반편 손 전 대표는 직전 야당 대표로 지난 2008년 미디어법 투쟁을 이끌었지만 전면에 나서지 않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저평가됐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언론 자유 증진에서 여야 정치인 간 큰 격차를 보이는 것에 대해서 전문가들은 정당의 정책과 개인이 그동안 쌓아온 이미지를 그 이유로 들었다. 김경환 상지대 언론광고학부 교수는 “인터넷이나 트위터 등 미디어와 관련해서 한나라당의 기조가 ‘규제’로 맞춰지다보니 이런 결과가 나왔을 것”이라며 “안 교수나 문 이사장은 재야권 인사기 때문에 표현의 자유를 확대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김재영 교수도 “(박 위원장은)소통을 하기 보다는 자신의 생각을 감추다가 어느 순간 터트리지만 피드백도 없고 배후에서 조정하는 패거리 정치가의 이미지가 강하다”고 지적햇다.

하지만 이번 결과는 각 대선주자의 구체적인 정책에 대한 평가가 아닌 인상 평가이기 때문에 정확하지 않다는 지적도 나왔다. 실제로 27명이라는 적지 않은 수의 기자들이 ‘모르겠다’고 응답했다. 김경환 교수는 “안 교수나 문 이사장이 미디어 관련한 정책을 낸 적은 없다”며 “박 전 대표 역시 한나라당에 있기 때문에 앞으로도 언론자유에 제약이 많을 것이라고 추측하는 것인데 두고 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