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동 사망설?’

16,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방송인 강호동씨의 뜬금없는 사망설이 나오기 시작했다. 한 트위터 이용자가 강호동, 자택에서 숨 쉰 채 발견이라는 내용의 장난성 트윗을 게시한 이후, 이것이 퍼지면서 강호동 사망설이 검색어 상위 순위까지 오른 것이다.

이것이 도를 넘은 장난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지만 이와는 별개로 주목할 것은 이를 바라보는 언론의 태도다. 특히 SNS괴담 유포지로 바라보고 있는 언론들은 같은 날 인터넷판과 17일 지면기사를 통해 이 소식을 전하며 트위터의 부작용을 강조했다.

조선일보는 16일 인터넷판 기사에서 막강한 정보 전달력을 가진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한 유명인 거짓 자살 루머가 급속히 번지고 있다네티즌들은 ‘SNS의 맹점이다면서 루머를 제일 먼저 유포한 사람을 잡아낼 수도 없고 너무 한다라는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17일자 13면에서도 조선일보는 <사망설 장난스토킹스타들 잇단 트위터 탈퇴> 제하의 기사를 통해 최근 들어 밑도 끝도 없는 괴담과 헛소문, 아무런 근거 없는 거짓말 등이 인터넷 포털 사이트와 페이스북트위터 등 SNS를 타고 급속하게 번졌다가 사라지는 일이 반복되고 있다고 말했다.

조선일보가 주장하는최근 나타나는 밑도 끝도 없는 괴담은 한미FTA와 연결되어 있다. 조선일보, 중앙일보, 동아일보 등은 최근 한미FTA를 반대하는 SNS이용자들에 대해 하루가 멀다 하고 괴담 진원지란 표현을 써 가며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검찰도 이에 발맞추어 지난 7인터넷 유언비어·괴담 등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엄정 대처키로 했다.

   
▲ 조선일보 11월17일자 13면

동아일보는 최근 <[거짓말의 나라]<2> 정치권은 표변인터넷은 괴담 천국’> 기사에서 최근에는 트위터 같은 SNS가 괴담의 주무대가 되고 있다“140자로 글을 압축하는 과정에서 사실 관계가 왜곡되는 경우도 적지 않다고 주장했다.

이들 언론들은 이 같은 기사를 게재하면서 은연중에 트위터 규제방안의 필요성을 부각시키고 있다. 국민일보는 10일 사설을 통해 한미FTA 반대론자들이 SNS를 통해 안하무인의 폭력을 휘두르고 있다정상적인 토론은 생각조차 할 수 없다. 이러니 SNS를 규제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는 것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사망설이 한 개인에게 치명적인 상처를 줄 수 있다는 점에서, 장난의 과도함을 지적할 수는 있지만 이것 보라는 식으로 트위터 등을 괴담 유포지로 재규정하고 있는 일부 언론들도 문제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실제로 트위터에서도 대부분의 유저들은 연예인들의 사망설에 대해 과도한 장난’, ‘너무했다고 자정하고 있다. ‘괴담수준으로도 받아들이지 않고 있는 것이다.

트위터 아이디 ‘@shoutstar’확실히 보수 세력은 트위터를 어떻게 무력화 시켜야 하는지 깨달은 것 같다이효리의 사망설, 강호동의 사망설. 그리고 기사화에 뒤이은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매스컴의 공격. 이들은 트위터를 허위사실 유포의 장으로 만들려고 한다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