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주진우 기자 "나경원 고발? 내가 쫄거 같은가”
주진우 기자 "나경원 고발? 내가 쫄거 같은가”
나경원 측 '1억 피부클리닉'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지난 24일 고발

인터넷 라디오방송 '나는꼼수다'가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경찰의 수사를 받게 됐다.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나경원 서울시장 후보 측은 지난 24일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 등 7명이 ‘나꼼수’와 각종 브리핑 자리에서 ‘나 후보가 1억원 짜리 피부샵을 다닌다’는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면서 서울 지방경찰청 민원실에 고발했다.

고발된 사람 증에는 민주당 이용섭 의원을 포함해 전‧현직 야당의원, 주간지 기자, 시사평론가 등이 포함돼 있다.

경찰은 당일 즉시 내사에 착수했으나 ‘선거 중립성 차원에서 긴급한 사안만 즉시 수사한다’는 원칙에 따라 27일부터 수사를 진행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경찰청 관계자는 “이번 수사는 공직선거법 위반 사실을 고발한 데 따른 기계적인 조치”라면서 “1억 피부샵 루머에 대한 사실 확인, 증거자료 수집, 고발인에 대한 사실 확인, 피고발인 소환 등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에 주진우 시사IN 기자는 27일 미디어오늘과의 통화에서 “내 기사를 잘 읽어보고 고발했는지 의문이다”며 “언론의 입과 발을 묶으려고 하는 것이 안타깝다”고 밝혔다.

주진우 기자는 또 “정권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에 대해서 고소고발로 재갈을 물리려고 하는데 슬프다”며 “하지만 법적으로 이길 것이므로 신경 쓰지 않고 쫄지도 않는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