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여당`입지강화 지역감정에만`주력
언론,`여당`입지강화 지역감정에만`주력
동아·중앙`공보위`선거보도보고서




동아, 중앙일보 공정보도위원회는 선거보도 보고서를 통해 이번 지자체 선거 보도가 사실의 일면적 부각, 기사축소·누락을 통해 지나치게 여당편향을 보이는 등 많은 문제점을 노출했다고 평가했다.

동아일보노조 공보위는 4일 보고서를 통해 이번 선거보도가 “지역감정만 부각시키려 애썼다”며 구체적 사례를 제시했다.

보고서는 선거가 끝난 직후인 6월28일자 ‘3김 지역 분할 재현’ 과 29일자 ‘기초장-광역의원도 지역분할’ 1면 머릿기사 제목에 대해 이번 선거에서 반민자 정서가 뚜렷했음에도 불구, 민자당 패배라는 본질을 애써 외면하려 했다고 지적했다.

또 타임지의 인터뷰 내용을 다룬 ‘차기대통령은 새세대’(6월20일자), ‘쌀 수입해서라도 북한에 주겠다’(6월23일자) 등의 보도도 김대통령의 말이라면 기사가치와 공정성 여부에 상관없이 머릿기사로 올리는 관행에서 비롯됐다며 이는 결국 여당편들기에 다름아니라고 비판했다.

또 민자당이 박찬종 후보는 놔두고 조순 후보만 비난하는 것에 대해 쓴 ‘아리송한 민자당 논리’(6월24일자)라는 상자기사가 5판에 잠깐 실렸다 빠지는 등 여당에 불리한 기사를 일부러 누락시켰다고 밝혔다.

중앙 공보위는 사회부 경찰기자팀이 지난달 17일 민자당 정원식후보 측이 금호그룹 등에 자원봉사신청서를 배포, 기업조직을 이용한 불법선거운동을 한 사실에 대해 기사를 출고했음에도 회사 중역들이 고의적으로 누락시켰다고 밝혔다.

중앙 공보위는 그밖에 △조폐창 지폐유출사건 축소보도 △박홍총장 한국통신 관련 발언 과장보도 △천주교 시국미사 중단, 조계종 단체행동 자제에 대해 균형성을 상실한 보도태도 등을 지적했다.

공보위는 “공교롭게도 누락·축소된 기사는 결과적으로 정부·여당의 부담을 덜어주는 것이었고 크게 보도된 것은 정부·여당의 입지를 강화시키는 데 일조했다”고 총평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