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보복인사, 해도 너무 한다” 불만 폭발
“YTN 보복인사, 해도 너무 한다” 불만 폭발
1~12기 성명전에 개인성명까지… 낙하산 사장 반대 투쟁 뒤 이례적 열기

YTN 사내 ‘보복인사'와 관련해 1~12기 공채기수 157명이 기수별 규탄성명을 발표하는 등 내부가 들끓고 있다. 성명에 이름을 올리지 못한 사원은 개인성명을 내는 방식으로 비판대열에 동참하고 있어 낙하산 인사 반대 투쟁 이후 이례적 열기를 보이고 있다는 평가다.

앞서 전국언론노동조합 YTN지부(지부장 김종욱·이하 YTN 노조)는 전준형 기자가 지난 19일 자회사인 ‘Digital YTN'으로 전격 전보 조치된 것과 관련, 표적·보복인사라며 철회를 요구했다. 전 기자는 지난 달 류아무개 YTN 경영기획실장이 법조취재팀을 통해 검찰 고위 간부들에게 전달하려 한 YTN 주최 공연 티켓 등을 노조에 제보했으며, 류 실장은 이 일과 관련해 사내 감사를 받고 있다. 

전 기자의 자회사 발령에 대해 YTN에서는 지난달 20일 전준형 기자가 속한 공채 9기의 규탄성명을 비롯해 이번 인사의 부당함을 지적하는 기수별 성명이 잇따라 발표됐다. 지난달 25일까지 간부진과 막내기수인 13기만 제외한 대다수 사원이 이에 동참한 상황이다.

특히 공채 1·2기는 1994년 입사한 YTN 창간멤버로 차장급이 주축을 이루고 있어 파장이 적잖다는 분석이다. 또 사실상 전체 기수가 일제히 성명을 낸 일은 지난 2008~2009년 YTN에서 '낙하산 사장 반대 투쟁'이 정점을 이뤘을 때 해직 등 사내징계에 맞서 움직임이 있고 난 뒤 2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공채 1기는 지난달 25일 성명에서 “이번 조치가 이성과 정도의 선을 훌쩍 넘어서기에 그동안 유배와 좌천으로 점철된 인사권의 전횡에 애써 ‘침묵'으로 견뎌온 대다수 사원의 공분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공채 11기는 “우리 회사 인사의 원칙은 ‘원칙이 없다는 게 원칙’이냐”며 “젊은 기자들에게 이토록 큰 무력감을 줘서 얻고자 하는 것이 순종이라면 잘못 생각했다”고 꼬집었다.

기수 이외에도 강아무개, 방아무개 기자는 지난달 26일과 30일 각기 개인명의 성명을 발표해 전준형 기자에 대한 인사 철회를 요구하기도 했다.

차장 급 이하 거의 모든 사원이 성명을 내는 등 전 기자의 자회사 발령에 거세게 항의하고 나선 것은 내부고발자에 대한 보복성 인사가 직접적인 도화선이 됐지만 해직자 복직 문제 등 사내 갈등 사안에 대한 사쪽의 강압적 조직 운영 방식에 누적된 불만이 폭발한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지난 2009년 10월 배석규 사장 취임 이후 사측의 눈밖에 난 ‘반골 성향'의 조합원만 표적 삼아 ‘지국 발령'을 내는 등 인사 전횡에 대한 불만이 이번에는 ‘해도 너무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되면서 한꺼번에 폭발했다는 설명이다.

더욱이 YTN 경영진은 2년 동안 공정방송위원회 개최를 거부했고, ‘낙하산 사장 반대 투쟁'을 벌이다 해직 당한 기자들에 대해서 강경한 태도로 일관한 것이 이번 사태의 배경이 되고 있다.

김종욱 전국언론노동조합 YTN지부장은 사내 문제에 강경 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는 경영진이 정작 안팎의 경영환경 변화 등에 대해서는 아무런 대책도 내놓지 못하는 등 무능한 행태를 보이고 있는 것도 이번 사태의 배경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종욱 지부장은 “신사옥 건립에 따른 비용 부담을 조합원들 임금에 떠넘기는 식으로 해결하려 하고, 보도채널 승인으로 경쟁자가 생겼는데 이에 대해 사실상 무대책 상태라 경영 측면에서도 조합원들 불만이 많다"고 말했다.

노조는 지난달 23일부터 YTN 정문과 후문, 1층 로비 등지에서 낮 30분 동안 벌이는 무기한 1인 시위에 돌입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