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2대선 여당승리위해 북한군 위장 침투계획”
“92대선 여당승리위해 북한군 위장 침투계획”
워싱턴타임스“지지율 저조하면 …입안자 현민자대표”
“논의 가치없다 ” 정부일축속 민주당등 진상 규명 촉구






미국의 워싱턴타임스지가 지난 5월말 민자당이 92년 대선 직전 북한군 침투 조작을 계획했다고 폭로한 데 이어 지난달 26일 침투조작의 계획 입안자가 현 민자당 대표라고 폭로, 정가에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기사요약 3면

이와관련 민주당, 자민련 등 야권은 국정조사를 검토하고 있으며 워싱턴타임즈의 폭로가 사실로 드러날 경우 정권퇴진운동을 벌이겠다고 밝혀 이 문제가 7월 임시국회의 커다란 정치쟁점으로 부상할 것으로 보인다.

워싱턴타임스는 지난 5월29일자 1면에 ‘미국, 분계선에서의 긴장고조에 경악’ 제하의 기사에서 한 소식통을 인용, ‘지난 92년 한국의 한 고위 정치지도자가 한국군 특수부대에게 북한군 군복을 입혀 군사분계선에서 사건을 일으키려는 계획을 세웠다’며 ‘여론조사 결과가 김후보의 선거 패배로 나타날 경우 실천에 옮겨질 예정이었다’고 폭로했다.

워싱턴타임스는 또 주미 한국대사관을 비롯, 한국정부와 주한 미군사령부등 관련 당국들이 이같은 보도내용을 전면 부인하자 지난달 26일 후속 기사를 통해 92년 당시 북한군 침투 조작설의 입안자가 ‘현 민자당의 대표’(이춘구)라며 구체적인 인물을 거론하면서 보도 내용이 사실임을 주장했다.

‘한국, 북한 도발 국내정치 목적 이용설 부인’이란 제목의 이날 기사에서 워싱턴타임스는 자체 입수한 미국정부의 비밀 정보보고서를 인용, ‘김영삼씨의 정치적 지지자들은 지난 92년 대통령 선거전에 이같은 것(군사분계선상의 긴장 고조)을 할 준비가 분명히 돼 있었다’며 ‘김대통령도 이를 알고 있을지 모른다’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또 이런 군사분계선상의 위기조작이 당시 김대통령의 선거운동 관리자였으며 현 민자당 대표를 맡고 있는 사람에 의해 계획됐다고 덧붙였다.

이같은 이신문의 거듭된 폭로에 대해 정부여당은 “논의할 가치조차 없다”고 일축했다. 정부는 지난달 6일 워싱턴타임스지에 양윤길 주미공사가 ‘근거 없는 ‘정치적 음모’기사를 게재한 타임스’란 반박 기고문을 게재했으며 민자당의 경우 일체의 공식적인 반응을 보이지 않기로 한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민주당과 자민련 등 야권은 이의 진상규명을 거듭 촉구하고 있다. 민주당은 지난달 29일 성명을 발표, “이번 사실에 대한 김대통령과 이춘구대표의 해명을 촉구한다”며 “해명이 없을 경우 국정조사 요구를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자민련 역시 성명을 내 “경악을 금치 못한다”며 “사실일 경우 정권퇴진운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