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문방위원, 김재철 MBC 사장 사퇴 촉구
민주당 문방위원, 김재철 MBC 사장 사퇴 촉구
"'PD수첩' 징계인사로 정권 비판 목소리 싹을 자르려 하고 있어"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이하 민주당 문방위원)은 16일 공동성명을 내 김재철 MBC 사장의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김부겸, 김재윤, 장병완, 전병헌, 전혜숙, 정장선, 천정배, 최종원 의원 등 이들 8명은 김재철 사장이 "MBC의 마지막 자존심이라고 할 마저 생매장시키기 위해 지난 3월 6명의 제작진을 교체시키고, 이번에 또 다시 제작진을 강제퇴출시켜 더 이상 대통령과 정부정책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내지 못하도록 싹을 자르는 보복·징계인사의 칼을 휘둘렀다"며 이같이 밝혔다.

 

   
▲ 이우환 MBC PD
 

이들은 성명에서 "MBC 김재철 사장이 '남북경협 중단 그 후 1년' 프로그램 취재중단 지시에 항의한 시사교양국 이우환 PD와 '시사교양국 평PD협의회 운영위원'을 맡고 있는 한학수 PD를 드라마관리 조직 등으로 발령 내 사실상 보복·징계성인사를 자행했다"고 주장했다.

또 이우환 PD에게 취재 중단을 명한 윤길용 시사교양국장은 "김재철 사장의 고교 및 대학 후배이며, 이명박 대통령이 속한 소망교회 교인으로 대통령과 김 사장의 심중을 알아서 정지작업하는 데 적격인 인물"이라고 지적했다.

민주당 문방위원은 김재철 사장이 청와대에서 '낙하산 투하'된 인물이란 점을 적시하며, "오로지 정부홍보방송, 대통령 이미지관리 방송에만 몰입한 나머지 MBC의 공영·공정성을 훼손시키는 정권의 홍위병 역할을 자임, 이명박정권의 눈에 거슬릴 것 같은 프로그램, 제작진, 진행자 등을 칼로 두부 자르듯 잘라내기에 바빴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세부적으로  "김 사장은 와 <후 플러스>를 경쟁력이라는 이름 아래 폐지하고, 손석희 교수와 신경민 앵커를 각각 <100분 토론>과 <뉴스데스크>에서 강제퇴출한 것은 물론 '황우석 줄기세포 논란'과 '검사와 스폰서의 공생관계'를 적나라하게 폭로한 간판 최승호 PD를 축출하고, 이어서 라디오 시사프로그램 <세계는 그리고 우리는>의 진행자 김미화 씨를 직접 내쫓았다"고 비판했다.

앞서 이우환 PD는 제작팀에서 '남북경협 중단 그 후 1년'을 주제로 방송을 준비하던 중 윤길용 국장으로부터 취재중단 지시를 받고 항의하다 지난 12일 MBC 자회사인 '드라미아' 개발단으로 전격 발령 났다. '시사교양국 평PD협의회 운영위원'을 맡고 있는 한학수 PD도 취재 중단 논란과 관련, 전체 PD를 대표해 윤 국장과 면담해오다가 이우환 PD와 같은 날 경인지사로 인사 조치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