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변명으로 끝난 '이 대통령의 사과'
변명으로 끝난 '이 대통령의 사과'
신공항 백지화 불가피 역설·탈당요구엔 '막말'·문책인사 부인 등 기자회견 파문

이명박 대통령이 영남권 신공항 공약을 지키지 못하게 된 데 대해 국민들에게 사과했다. 하지만 자신의 공약을 뒤엎으면서도 사회기반시설의 하나로 추진했던 신공항 문제를 단지 ‘경제성’과 ‘국익’ 때문에 백지화가 불가피했다고 강변해 지역민들의 거센 반발이 예상된다.

또 한나라당 의원들의 탈당 요구에 대해 “일부 화가 난 사람들이 한 말”이라며 “답변할 필요 없다. 안정된 마음으로 막말을 피하면서 힘을 합쳐 지역 발전에 매진하자”고 일축해 한나라당의 심리적 반발도 더욱 증폭될 것으로 보인다.

이 대통령은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가 영남권 신공항 백지화를 ‘약속 파기’라며 정면으로 비판한 데 대해 질의한 기자가 ‘한겨레신문 기자’임을 확인하는 식으로 ‘특정 언론사임’을 부각시키고 “(박 전대표가) 지역에 가서는 그렇게 이야기할 수 있는 것은 이해는 한다”며 “그 문제를 언론에서 지목하는 것은 옳지 못하다. 크게 마찰이 생겼다, 충돌이 생겼다고 한겨레에서 그렇게 안 하면 된다”고 말해 언론 보도와 논평의 방향까지 자신 맘대로 하고 싶다는 생각을 노골적으로 드러내 언론들의 반발도 거셀 것으로 예상된다.

   
이명박 대통령이 1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가진 '동남권 신공항 백지화' 결정과 관련한 특별 기자회견에서 고개를 숙이고 있다. 이 대통령은 회견에서 "결과적으로 공약을 지킬 수 없어 매우 안타깝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자신의 대선 공약 불이행에 대한 유감의 뜻을 밝혔다.
@CBS노컷뉴스
 
이 대통령은 영남권 신공항 공약을 지키지 못한 것은 물론 이를 적절하게 처리하지 못한 데 대한 책임자 문책 여부에 대해서도 전적으로 “대통령에 출마한 후보인 이명박에 책임이 있”다며 “내각이나 청와대에는 책임이 없다. 문책성 인사는 없다”고 말해 이 역시 거센 정치적 논란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이 대통령은 “공약도 다 지킬 수는 없다. 10조, 20조 드는 사업을 경제성도 없이 할 수 없다”며 국익에 따른 결정임을 강조했지만, 호남고속철에 대해서는 균형있는 지역 발전과 관광단지 개발 등 그다지 확실하지 않은 경제적 근거를 들어 사업 추진의 필요성을 역설해 앞뒤가 안맞는 태도를 보였다.

이 대통령은 특히 영남권 신공항 백지화 이유로 경제적 타당성이 없다는 점을 재차 강조했지만 정작 정부 예산만 22조 이상 드는 4대강 사업은 왜 강행했는지 등에 대해서는 아무런 언급도 하지 않았다.

이 대통령은 "대통령 한 사람 편하자고 다음 대통령, 그리고 그 다음 사람에게 부담주는 것은 책임있는 대통령으로서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며 "장기적으로 상당기간 고민해서 이런 결론을 내릴 수밖에 없었다는 것을 국민이 이해해주었으면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