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과 언론-수사발표시기`놓고 검찰, 언론 플레이
5.18과 언론-수사발표시기`놓고 검찰, 언론 플레이
정치권`움직임맞춰`발표늦추기`의혹


5·18 내란죄 고소-고발 사건 수사발표 시점을 놓고 검찰이 고도의 언론 플레이를 구사했다는 비난을 사고 있다.

수사를 맡았던 서울지검 공안1부(장윤석 부장검사)가 수사 결과 발표 준비 완료를 대검에 보고한 것은 7월 10일경.

보도자료등 발표에 따른 인쇄물 준비에 소요되는 시일을 감안하더라도 서울지검이 최소한 15일 이전에는 발표할 계획이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검찰 출입 기자들이 확인한 바에 따르면 서울지검 수사 관계자들은 “공소시효가 8월 15일인 만큼 고소-고발인들에게 최소한 한달 정도는 여유를 주어야 한다”는 방침으로 수사 발표를 서둘렀다는 것이다.

발표 시점에 쫓기던 서울지검의 사정은 아랑곳하지 않은 채 아무런 설명없이 발표 시기를 미뤄오던 대검이 ‘18일 오후 2시’로 발표일시를 확정, 지검에 통보한 것은 주말인 15일 오후.

대검은 지검 등에서 수사 발표 시기에 관한 협의가 있을 때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보통 하루 이틀 사이에 발표 일시를 통보해주는 것이 관례로 돼있다.

이같은 늑장 결정에 대해 의혹이 제기되자 대검 관계자는 기자들에게 “임시국회가 끝나기를 기다리다 보니까 그렇게 됐다”고 밝혀 국회에서 쟁점화되는 것을 피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발표 시점을 늦춘 사실을 간접 시인했다.

특히 발표 일자가 미리 예정돼 있던 김대중 아태재단이사장의 정치 재개 선언 기자회견일과 겹친 것도 언론의 관심이 분산되는 측면을 겨냥한 다용도 택일이었다는 의혹도 사고 있다.

이와 관련, 대검 관계자는 “국회가 끝난 후 가장 빠른 일시를 잡다 보니까 그렇게 됐던 것일 뿐”이라며 “우리로서도 발표를 늦출 수 없어 당초 발표 시점이 김이사장이 기자회견을 하기로 한 10시로 잡혔으나 정치적인 오해를 살 수 있어 급히 오후로 조정한 것”이라고 출입기자들에게 해명하고 나섰다.

그러나 수사 결과가 어차피 정치쟁점화될 것을 뻔히 알면서도 국회 회기중이라는 이유만으로 발표 시기를 3,4일이나 늦춰왔던 검찰 수뇌부가 ‘최대한 빨리 발표하려 했다’는 이유로 이날을 택했다는 데 대해서는 ‘속이 빤하게 보이는 궁색한 변명’이라는 지적들이 많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생각하는 아빠 2018-05-18 07:00:36
5.18 광주 항쟁당시 관련 보도를 내보낸 모든 언론사 보도자료를 알고싶습니다
진보와 보수 성향 언론 모두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당시 전후 정국 상황과 맞물려 미국이 어떤 태도를 취하고 있었는지.
모든 언론의 기사 및 사설을 알고싶습니다.
제 아이들의 교육에 필요한 목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