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로통신 - 5·18 광주와 생중계 경쟁
신문로통신 - 5·18 광주와 생중계 경쟁

삼풍백화점 붕괴참사 현장을 생중계하는 언론사들의 속보경쟁은 치열했다. 현지의 인명구조활동에 지장을 초래할 정도로 특히 TV방송사들의 중계경쟁은 성화에 가까운 것이었다.

사고발생 초기에 어느 지방MBC는 삼풍 참사 보도를 중계하지 않고 다른 시사대담 프로그램을 방송하다가 열화와 같은 항의를 받고 도중하차했다는 얘기도 들린다. 연이어 들리는 소식에 의하면 그 방송사의 편성국장과 보도국장이 보직해임을 당했다고 한다.

사실 삼풍 참사현장에서 한사람의 생명이 사건 발생 보름이후에 극적으로 구조되는 상황은 실로 눈물겨운 것이었다. 그 눈물겨운 감격이란 따지고 보면 생명에 대한 외경심과 동시에 이 기막힌 ‘사고공화국’에 대한 끓어오르는 분노, 그것이 뒤섞인 것이었으리라.

아무튼 삼풍참사를 보도하는 언론사간 취재·중계 경쟁은 정신없었고 그 속보경쟁의 대열을 잠시 외면했던 한 지방TV사의 고위간부는 가차없는 징계를 당했다.

여기서 문득 1980년 5월을 생각한다. 광주시내 백주대로에서 대한민국의 계엄군들이 무고한 양민들을 대검으로 찌르고, 두개골을 곤봉으로 박살내던 살육의 시간이 계속될 때 1980년 5월 18∼20일 TV방송사들은 비키니수영복을 입고 미소를 흘리는 세계 미녀들의 몸매를 중계하거나 쇼·오락 프로를 정규편성대로 방송하고 있었다.

대한민국의 정규군이 광주의 양민들을 향하여 정조준 사격을 계속하고 있을 때 TV화면에는 ‘사망자 없음’ ‘불순세력의 선동에 동요말라’ 등의 자막이 흘러나갔다. 시민들이 지키고 보호해야 할 언론사는 거꾸로 부도덕한 국가권력이 총을 들고 지켰고, 시민들은 거짓말하는 언론사를 향해 화염병을 던졌다. 분명히 언론은 시민의 반대편이었다.

이때 한 방송사가 성난 시민들에 의해 통째로 불에 탔고 시민들은 화염이 치솟는 방송사 화재현장을 보면서 승리의 환호와도 같은 박수와 함성을 보냈다. 그 뒤로 15년이 흘렀다.

나는 오늘 해괴한 공상 같은 걸 하고 있다. 만일 1980년 5월, 언론사들이 광주에서 생중계 경쟁을 벌였더라면, 그리고 생중계 경쟁대열에서 이탈해 엉뚱한 쇼 프로그램의 편성을 지시한 반 인륜적이고 반역사적인 방송사 고위간부를 가차없이 징계했더라면, 가까운 시일안에 광주 5월 특별법이 제정된다면….
오늘 가져보는 공상도 역시 공상 아닌 현실로 규명돼야 할 것이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