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논설위원, 조중동 특혜요구 "뻔뻔”
MBC 논설위원, 조중동 특혜요구 "뻔뻔”
김병훈 논평 “종편, 무원칙을 요구하는 파렴치”

김병훈 MBC 논설위원이 종합편성채널 사업자로 선정된 조선·중앙·동아일보가 광고 등의 특혜를 요구하고 있다며 “참으로 도를 넘는 뻔뻔함”이라고 지적하고 나섰다.

김병훈 논설위원은 지난 3일 오후 라디오 논평 <무원칙을 요구하는 파렴치>에서 “조중동으로 지칭되는 이들 신문의 기득권 옹호적이며 친여당 성향의 논조는 이미 우리 사회의 건전한 비판 기능과는 정반대의 방향을 일관되게 좇아왔다”며 “그들이 내세우기 좋아하는 자본주의의 시장 논리 어느 구석에 이런 특혜를 줄 여지가 있는지 묻고 싶다”고 밝혔다.

김병훈 논설위원은 “채널의 수가 늘어나서 시청자들의 선택권이 넓어지고, 다양한 목소리의 방송이 가능해졌다고 주장하는 이들도 있다”면서 “그러나 거대 족벌신문과 재벌의 목소리로 가득한 편향적인 채널의 수만 늘어났다고 한탄하는 목소리가 더 높은 것 같다”고 지적했다.

   
  ▲ 김병훈 MBC 논설위원. ⓒMBC  
 
김 논설위원은 “정부가 더 이상 이들 신문사를 특혜를 빌미로 통제하고 이용하려 하지 말았으면 한다”며 “우리 사회 전체의 건강한 여론 시장과 심지어 정권의 앞길에도 결코 좋은 결과를 가져오기 힘들 거라는 아직은 조용한 충고를 귀담아 듣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편, 종편 사업자를 발표한 다음 날인 지난 1일 지면을 통해 조선일보는 '황금채널' 배정과 의약품 광고 등의 광고금지품목 규제 완화를, 동아일보는 KBS2 TV 광고 해제를 요구한 바 있다. 중앙일보도 그동안 종편의 안정적인 안착을 위한 정부의 제도적 뒷받침을 지적한 바 있다.  

다음은 김 논설위원 논평 전문이다.

[논평] 무원칙을 요구하는 파렴치
 
지난 연말,정부는 조선,중앙,동아일보와 매일경제 신문을 케이블 티브이의 종합편성 사업자로 선정했습니다.

채널의 수가 늘어나서 시청자들의 선택권이 넓어지고, 다양한 목소리의 방송이 가능해졌다고 주장하는 이들도 있습니다. 그러나 거대 족벌신문과 재벌의 목소리로 가득한 편향적인 채널의 수만 늘어났다고 한탄하는 목소리가 더 높은 것 같습니다.

조중동으로 지칭되는 이들 신문의 기득권 옹호적이며 친여당 성향의 논조는 이미 우리 사회의 건전한 비판 기능과는 정반대의 방향을 일관되게 좇아왔습니다. 정부 여당이 불법적인 미디어법 개정을 강행한 이유가 이들 신문에게 방송사업권을 주기 위한 거라는 반대쪽의 주장이 한 치의 어긋남도 없이 실현된 겁니다.

대다수의 언론학자들이 정부의 이번 종편 정책을 부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는 한국일보의 설문조사 결과도 나왔습니다.

현재의 여론 지형이 이미 보수의 압도적인 우세인데 여기에 4개종편사업자 모두가 보수라고 부르기도 민망한 수구적 매체여서 사회적 약자와 소수자의 권익을 대변할 매체의 비율이 더욱 낮아졌다는 겁니다.
그런데 조중동의 어느 한 곳에만 사업권을 주었을 때, 탈락한 신문의 악의적 비판을 우려했는지 정부는 매일경제까지 끼운 4개 신문사에 사업권을 나눠줬고 그러다보니 이들이 방송 시장에서 생존할 가능성이 불투명하게 되고 말았습니다.

당장 특혜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습니다.

조선일보는 지금의 홈쇼핑 채널인 6,8,10,12번 등 기존 지상파와의 인접채널을 줄 것과 의약, 생수의 광고 규제를 풀어 종편에만 줄 것 등을 요구했고 동아는 케이비에스 2채널의 광고를 없애 그것을 종편사에게 달라고 하고 있습니다. 물론 황금채널 요구는 기본입니다. 중앙일보 역시 아직 구체적인 요구는 없지만 정부가 제도적인 뒷받침으로 종편채널의 생존을 도와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참으로 도를 넘는 뻔뻔함입니다.

그들이 내세우기 좋아하는 자본주의의 시장 논리 어느 구석에 이런 특혜를 줄 여지가 있는지 묻고 싶습니다. 이미 엄청난 특혜로 사업권을 받은 신문사들이 끝 모를 더 이상의 특혜를 요구하는 이런 상황을 정부는 이미 예상했을 겁니다.

정부가 더 이상 이들 신문사를 특혜를 빌미로 통제하고 이용하려 하지 말았으면 합니다. 우리 사회 전체의 건강한 여론 시장과 심지어 정권의 앞길에도 결코 좋은 결과를 가져오기 힘들 거라는 아직은 조용한 충고를 귀담아 듣기 바랍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