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청와대 여론조사 자화자찬…민심과 동떨어져”
홍준표 “청와대 여론조사 자화자찬…민심과 동떨어져”
한나라 최고위원 ‘모바일 여론조사’ 도입 강조…“집 전화, 보수층만 80% 갖고 있어”

홍준표 한나라당 최고위원은 청와대가 대통령 국정수행지지도 여론조사를 근거로 ‘자화자찬’하는 실태를 정면 비판하면서 “여론조사는 민심과 동떨어져 있다”고 지적했다.

홍준표 최고위원은 “한해를 보내면서 최근에 문제됐던 현안 중에서 여론조사 문제를 우리가 다시 한 번 되짚어 봐야한다”면서 “(지방선거에서 여론조사는 서울시장 압승한다고 조사됐지만) 실제로 보니까 서울시장은 강남 3구 도움이 없었으면 넘어가는 그런 분위기로 여론조사가 잘못됐다”고 비판했다.

홍준표 최고위원은 한나라당이 여론조사 결과에 취해 전략적 판단을 그르쳤다는 점을 조목조목 지적했다. 그는 “지난 지방선거 때 선거 3일을 앞두고 여론조사 결과를 저도 각 기관과 당내에서도 여론조사 한 것을 보니까 그 당시에 서울시에 구청장이 21개가 이기고 있고 그것도 저희 동대문 지역만 하더라도 여론조사를 사흘에 한 번씩 했는데 무려 17%를 이기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 홍준표 한나라당 최고위원. ⓒ미디어오늘 자료사진  
 
그러나 선거 결과는 동대문은 물론 서울 25개구 중 21개구에서 민주당이 압승하는 결과가 나왔다. 당시 여론조사 결과는 전혀 엉뚱한 민심을 전했고, 결과적으로 한나라당은 압승이 아닌 참패라는 결과를 맞이해야 했다.

홍준표 최고위원은 청와대를 향해서도 경고의 메시지를 전했다. 그는 “지금 청와대에서도 국정수행지지도 조사를 집 전화, 우리 지방선거 때 봤듯이 그런 집전화로 여론조사를 해서 국정지지도가 몇 %, 몇%, 이것이 잘 되는 방향으로 또 하고 있고 이 여론조사 좋다, 이런 식으로 하는데 실제로 바닥민심은 그렇지 않다”고 지적했다.

홍준표 최고위원은 여론조사와 실제 바닥민심이 차이를 보이는 이유로 현재의 집전화 위주의 여론조사 방식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그는 “우리가 지금 발표되는 여론조사는 보수층들이 한 80%이상 집 전화를 가지고 있고 좀 자유스러운 개방 마인드를 갖고 진보적인 측면의 젊은이들이나 40대들은 이미 집 전화가 없다”고 설명했다.

집 전화를 두느냐, 두지 않느냐에 진보와 보수의 성향차이가 반영될 수 있다는 점은 의미심장한 대목이다. 현재의 집 전화 여론조사는 상대적으로 보수성향 유권자가 응답을 할 확률이 높다는 의미이기 때문이다. 이는 집 전화 여론조사의 ‘오류’가 될 수 있다.

홍준표 최고위원은 미국의 사례도 들었다. 그는 “미국 같은 경우에 최근에 보도를 보니까 미국의 여론조사 기관들의 발표를 보니까 모바일 여론조사를 하면 민주당 지지율이 공화당 지지율보다 무려 10% 이상 높게 나오고 있다. 그런데 집전화로 여론조사를 하면 오히려 공화당이 민주당보다 10% 넘게 나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집 전화 여론조사는 미국 공화당이 유리할지 모르지만 실제 민심은 민주당 쪽이 유리하다는 분석이다. 이는 한국의 한나라당과 민주당 여론조사에도 시사하는 바가 크다. 홍준표 최고위원은 ‘모바일 여론조사’ 도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대한민국에서 휴대폰이 5천만대를 지금 보급이 되고 있다. 국민 1인당 휴대폰이 거의 하나씩 보급이 되고 있다는 그런 현상인데 모바일 여론조사가 지금 금지되어있다. 그렇게 하다 보니까 여론과 동떨어져 있다”고 지적했다.

홍준표 최고위원은 “전기통신사업법을 개정을 해서 모바일 여론조사를 할 수 있도록 지금 법안을 제가 개인적으로 준비를 하고 있다. 거기에 프라이버시 보호라는 문제가 있기 때문에 프라이버시 보호를 위해서 2중, 3중의 안정장치를 강구를 해 놨다”고 설명했다.

홍준표 최고위원은 “앞으로 2012년도 총선, 대선을 앞두고 민심을 정확히 파악하고 여론을 정확히 파악을 해서 선거대책을 수립하고 국정운영을 하기 위해서는 이 여론조사의 잘못된 부분, 여론을 제대로 파악할 수 있게 법을 고쳐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홍준표 최고위원은 “MB정부 들어와서 지난 3년 동안 경제와 외교 분야는 괄목할 성과를 거두었다고 본다. 그러나 정치 분야에 있어서 당내갈등관리, 남북갈등관리, 여야갈등관리는 실패를 했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