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연합뉴스 노사, SNS가이드라인 마련 합의
연합뉴스 노사, SNS가이드라인 마련 합의
'정치적 중립' 등 항목 수정안 도출…트위터, 페이스북 등 이용관련

연합뉴스 노사가 사내 구성원들의 트위터나 페이스북 등 개인적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이용과 관련한 가이드라인 마련에 최근 합의한 것으로 26일 확인됐다.

지난 8월 회사 쪽이 제시한 가이드라인은 두 달여간 진행된 노조 쪽과의 협의 끝에 '정치적 중립' 등 여러 항목에서 수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일례로 '정치적 논의에 대해 찬성 또는 반대 의견을 드러내지 않는다'는 조항은 '사회적으로 논란이 있는 사안에 대해 의견을 밝힐 경우, 자신의 의견이 회사의 의견인 것으로 비춰지지 않도록 한다'는 것으로 수정됐다.

'소셜미디어에 올린 콘텐츠로 인해 회사에 어떤 식으로든 손해를 입힌다면 이를 배상해야 하며, 사규에 따른 책임을 진다'는 항목은 삭제됐다. 이 밖에 '해야 한다'거나 '하지 않는다' 등의 표현도 '권장 한다', '지양 한다' 등으로 손질됐다. 

이번 협의에 앞서 노조 쪽은 지난 8월 사내게시판에 SNS가이드라인이 일방적으로 공지된 데 대해 유감을 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회사 쪽은 "노조 협의 후 공지했어야 했는데, 시안이 잘못 올라갔다"고 해명한 바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