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 광고비 ‘세종시 4배’ 펑펑
4대강 광고비 ‘세종시 4배’ 펑펑
50여억원 사용…보수언론 집중 ‘살찌우기 효과’로

이명박 정부가 역점 사업인 ‘4대강 정비사업’ 홍보를 위해 참여정부 중점 사업인 세종시 홍보 광고비의 4배가 넘는 수준의 광고비를 쏟아 부은 것으로 드러났다.

5일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민주당 김부겸 의원이 한국언론진흥재단의 ‘4대강 정부광고 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부터 올해 8월까지 50억 4800만 원의 광고비와 21억 원에 이르는 별도 제작비를 4대강 홍보에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광고비만 놓고 보면 4대강 홍보 광고비는 노무현 전 대통령 중점사업이었던 ‘행정중심복합도시(세종시)’를 위한 정부광고비 12억 1600만 원과 비교할 때 4.15배 수준이다. 이명박 정부는 언론관계법 홍보 광고를 위해 12억 1800만 원을 투입했지만, 4대강 사업과 비교하면 4분의 1 수준이다.

이명박 정부는 세종시 수정을 위해 28억 9000만 원의 광고비를 쏟아 부었지만, 세종시 수정은 무산됐고, 거액의 국민혈세만 낭비한 꼴이 됐다. 그러나 세종시 수정도 4대강 광고비와 비교하면 절반 수준이다.

국민 반대가 여전한 4대강 사업 강행을 위해 홍보비를 쏟아 부은 것도 문제지만, 광고비용이 보수언론을 살찌우는 효과로 이어지고 있다는 점도 주목할 대목이다. 미디어오늘이 입수한 정부의 매체별 4대강 사업 광고현황을 보면 국토해양부는 올해 인쇄매체 광고를 20건 집행했는데 ‘월간조선’만 3건으로 금액으로는 1600만 원이었다.

국토부는 ‘신동아’에도 1건(660만 원)을 집행했다. 전국단위종합일간지는 동아일보 문화일보 두 건만 집행됐다. 동아는 정부 광고비로 9130만 원을 받았고, 문화는 1650만 원을 받았다. 국토부는 지난해 인터넷신문 3곳을 상대로 4대강 광고를 집행했는데 보수성향인 뉴데일리와 프런티어타임스에 각각 1000만 원의 광고비를 제공했다.

문화부는 올해 10대 전국단위 종합일간지 모두를 상대로 4대강 광고비를 집행했다. 또 주요 지방 일간지에도 4대강 광고비를 집행했다. 금액으로는 조선일보 중앙일보 동아일보가 각각 4680만 5000원, 다른 일간지도 2000만~3000만 원 수준의 광고비를 받았다.

김부겸 의원은 “4대강 사업에 대한 국민적 동의를 얻지 못하고 있을수록 홍보에 더욱 혈안이 돼 광고비 집행이 늘어날 것으로 우려된다”면서 “막대한 세금을 쏟아 부어 국민을 계도하는 것이 소통인 줄로 아는 것은 착각”이라고 비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