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들 83.8% “MB정부 언론정책 잘못한다”
기자들 83.8% “MB정부 언론정책 잘못한다”
기자협회 창립 46주년 기자 여론조사 결과

기자들 대부분은 이명박 정부의 언론정책에 대해 부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기자협회(회장 우장균)가 전국 기자 3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명박 정부의 언론정책에 대해 83.8%가 잘못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다소 잘못하고 있다는 답은 43.1%였고, 매우 잘못하고 있다는 답도 40.7%에 달했다.

반면 잘하고 있다는 답변은 14.2%(매우 잘함 0.9%, 다소 잘함 13.3%)였다.

이 같은 답변은 지역・성・매체・부서별로 대체적으로 고르게 나타났으나, 평기자 86.3%, 차장급 83.4%, 부장급 78.3%, 부장급 이상은 51.7%가 잘못하고 있다고 평가해 직급이 낮을수록 이명박 정부의 언론정책에 대해 부정적으로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기자협회보 8월18일자 1면.  
 
이명박 대통령 남은 임기 동안 해결해야 할 문제로는 ‘방송사업자 선정의 공정성과 투명성’이라는 답이 21.9%를 차지했다. ‘정부에 의한 기자 외압 시비 방지’는 19.9%였고, ‘악화되는 신문시장, 군소매체 지원’(18.6%), ‘친소관계에 따른 언론 편가르기 방지’(18.4%) 등이 그 뒤를 이었다. ‘MBC YTN 등 언론인 해직 사태 해결’을 꼽은 기자도 13.3%였다.

매체 영향력 조사에서는 조선일보-KBS-MBC-연합뉴스 순으로 답변이 나왔고, 신뢰도에서는 한겨레-MBC-경향신문-KBS순으로 조사됐다.

이번조사는 한국기자협회가 창립 46주년을 맞아 한길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기자 300명을 대상으로 지난 11∼13일까지 이뤄졌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5.6%포인트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