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여당 편향' 기사 논란
연합뉴스, '여당 편향' 기사 논란
6·2지방선거 직전 '무상급식=포퓰리즘' 기사 출고

국가기간통신사인 연합뉴스의 일부 기사에 여당 편향 우려가 있다는 내부 지적이 나왔다.

최근 전국언론노조 연합뉴스지부 공정보도위원회는 6·2지방선거를 앞두고 자사가 출고한 기획기사의 문제를 지적했다. 공보위가 지적한 기사는 6·2지방선거를 일주일여 남겨 둔 지난달 25일 출고된 ‘긴급진단 : 포퓰리즘’ 기획의 첫 번째 기사 <전면 무상급식 허실>.

문제는 ‘전면 무상급식’이 야당의 주요 선거공약인 데 반해, 여당의 대부분은 이를 ‘포퓰리즘’이라고 일축했다는 데 있다. 연합뉴스는 <전면 무상급식 허실>에서 “적지 않은 전문가들은 전면 무상급식의 실현을 위한 재원마련이 결코 쉽지 않으며 자칫 불요불급한 다른 교육예산을 갉아먹을 수 있다는 분석”이라고 보도했다.

여당의 논리와 크게 다르지 않은 셈이다. 특히 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의 “사회주의 국가로 가자는 것도 아니고 재원은 어떻게 마련할 것인가. 나는 거부한다”는 발언을 함께 전하기도 했다.

이 ‘포퓰리즘’ 기획은 이후 <솔깃한 교육공약 봇물>, <선심성 복지정책 남발>, <장밋빛 개발공약> 등으로 이어졌지만, 이 기사만큼 특정 정파의 이해와 밀접한 기사는 아니었다. 연합뉴스 젊은 기자들은 ‘전면 무상급식’이 ‘포퓰리즘’이 아니라고 보는 반면, 데스크진은 ‘포퓰리즘’이라고 보는 것으로 전해졌다.

편집국 고위관계자는 22일 “나는 ‘전면 무상급식’이 ‘포퓰리즘’이라고 본다”며 “언론이라면 그 정도는 지적할 수 있는 사안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노조 공보위는 지난해 6월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관련 보도에 대해서도 ‘축소보도’라고 지적했으나, 회사 쪽은 당시에도 이를 일축한 바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