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언론, MB 발언 상당히 왜곡"
박형준 "언론, MB 발언 상당히 왜곡"
평화방송 출연, 촛불 논란에 반성 아닌 '언론탓'

박형준 청와대 정무수석이 최근 이명박 대통령이 촛불 시위 관련 반성을 촉구한 것과 관련 언론의 왜곡을 주장하고 나섰다. 청와대쪽이 '광우병 괴담으로 인한 촛불 시위로 인해 피해가 컸다'는 주장을 되풀이하며 논란의 책임을 정부가 아닌 언론에 전가했다는 점에서 논란이 일 전망이다. 

박형준 정무수석은 13일 평화방송 <열린세상. 오늘! 이석우입니다>에 출연해 "(이 대통령) 발언 어디에도 국민들이 반성 해야된다고 얘기한 대목이 없다"며 "일부 언론에서 이 이명박 대통령의 발언을 상당히 왜곡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해당 언론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박형준 수석은 "(대통령 발언은)촛불 사건이 2년 전에 대한민국 사회를 전체적으로 크게 흔들었던 사건이고 이것은 역사적으로 올바로 평가되고 기록될 필요가 있다는 취지"라며 "시간이 2년 정도 지났기 때문에, 이걸 객관적으로 조금 엄정하게 평가할 필요가 있고 그것을 기록으로 남길 필요가 있다는 취지"라고 밝혔다.

   
  ▲ 이명박 대통령과 정운찬 국무총리가 지난 11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제20회 국무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회의실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 수석은 "그 과정에서 정부가 반성할 게 있으면 반성을 해야 된다"면서도 "소위 '미국 쇠고기를 먹으면 광우병에 걸린다'는 이런 거짓 선동에 의해서 시민들이 왜곡된 정보에 의해서 휘둘린 측면이 있으면 그것도 제대로 기록하고 평가를 해야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날 박 수석이 정부의 반성을 언급한 대목은 곧바로 반박을 받았다. 진행자는 "(대통령이)정부 책임도 얘기를 하셨다고 하셨는데, 정부 책임에 관한 얘기는 거의 없었다"고 지적했고, 박 수석은 "어쨌든 당시에 촛불 시위라고 하는 것이 여러 가지 의미가 있겠다"며 "왜곡된 정보와 그로 인한 피해가 굉장히 컸다는 것은 분명히 인식을 해야 될 일"이라고 발을 뺐다. 

앞서 이명박 대통령은 '국민 반성'이라는 표현을 사용하지는 않았지만, △조선일보 보도를 칭찬한 점 △촛불시위가 왜곡됐다며 반성을 주장한 점 △사회적 책임을 강조한 점에서 논란의 여지가 있다.

이명박 대통령은 지난 11일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촛불시위 2년이 지났다. 많은 억측들이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판명됐음에도 당시 참여했던 지식인과 의학계 인사 어느 누구도 반성하는 사람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 대통령은 "반성이 없으면 그 사회의 발전도 없다. 한 일간지가 2주년을 맞아 집중 기획 형식으로 이를 재평가한 것은 바람직하다고 말하고 싶다"며 "촛불시위는 법적 책임보다 사회적 책임의 문제이다.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자료를 만들도록 애써 달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쪽은 오히려 대통령의 '적반하장'이라고 반박했다. 박지원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MBC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대국민 사과를 하고 광화문 촛불을 보면서 눈물을 흘렸다는 이명박 대통령은 과연 어디로 가버렸는지 모르겠다"며 "무슨 일이 생기면 일단은 잘못했다 하고 거짓말을 하고 나중에는 뒤통수 앞통수를 다 치는 것이 이명박 정부"라고 말했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우연의 일치인지 사전에 약속된 것인지 모르겠습니다만 모 언론사 보도직후 대통령께서 이런 말씀을 하신 것은 좀 이상하지 않습니까"라며 "이명박 대통령이 대한민국 대통령인지 그 언론사 논설위원인지 모르겠다"고 꼬집기도 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