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자 가족 "동행 취재 언론사 우리가 정하겠다"
실종자 가족 "동행 취재 언론사 우리가 정하겠다"
언론사 추측보도 및 오보에 대한 불만

천안함 침몰 실종자가족협의회가 2일 백령도 구조 현장에 신문·통신사와 방송사 각 1명씩 2명의 기자와 동행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어떤 언론사와 갈지는 협의회가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협의회측은 1일 저녁 7시 기자들과의 대화에서 “가급적이면 공정하게 해드리려고 논의를 했는데, 매체에 대한 실종자 가족들의 생각이 다르다”며 “신문사 4개사와 방송사 3개사를 추려주면 대표단이 이 중 각 1개사를 정하겠다”고 말했다.

추측보도 오보 등 비판이 일었던 언론사 보도에 대한 실종자 가족의 불만이 드러난 것으로 보인다.

   
  ▲ 해군 제2함대 사령부 소속 장병들이 지난달 29일 천막을 세우다 실종자 가족들로부터 강한 항의를 받고 철수했다. @이치열 기자  
 
OBS가 지난달 31일 실종자 시신 4구를 발견했다고 보도를 내보낸 뒤 실종자 가족 중 한명이 보도를 접한 뒤 실신하는 일이 있었다. 군이 오보라고 반박한 뒤 OBS는 홈페이지에서 기사를 내렸다. 협의회는 연합뉴스가 31일 보도한 내용 중 “실종자 구조되면 협상하겠다”는 부분에 대해서도 기사에 ‘협상’이라는 단어를 쓰지 말아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실종자 가족들은 언론이 지난달 29일 기지 내 연병장에 설치된 천막을 ‘지원 병력의 숙영 텐트’라고 보도했으나 장례를 위한 임시 분향소로 확인됐다고 항의하기도 했다. 사고 초기에는 실종자로부터 전화가 걸려왔다는 보도가 나가기도 했으나 역시 오보였다.

협의회의 이번 결정에 대해 기자들은 “풀단으로 들어가는 것인데 그럴 필요가 있느냐”고 반발하기도 했다. 한 기자는 “취재에 들어가면 기자의 취재내용은 다른 기자들과 공유된다며 언론사를 구분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협의회쪽과 기자들이 논의를 하는 과정에서 한 다른 기자가 “기사 쓰러 들어가는데 언론을 잘 모르시는 가족 대표가…”라는 말을 했으나, 협의회 관계자는 “우리도 신문 본다. 매체에 대한 생각이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협의회는 “지금까지 언론사가 쓴 논조가 있고 방송 뉴스의 경우도 그런 사례가 있다”며 “며칠간 함께 생활해야 하는데 아무리 풀 기자라도 부딪히는 부분이 있을 것이다. 상처 준 언론사 사람과 같이 갈 수 없다는 것이다. 그런 점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방송사 중에는 CBS와 mbn이, 신문·통신사 중에는 연합, 중앙, 매경 등 13개사가 취재를 요청했다. 협의회는 이중 각 1개사를 선정할 예정이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