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경남일보 노조 전면파업 … 신문 제작 중단
경남일보 노조 전면파업 … 신문 제작 중단

경남일보(대표이사·회장 김흥치)가 대표이사 거취 문제를 놓고 노조가 전면파업에 돌입해 30일자 신문을 내지 못했다. 노조는 김 회장이 약속대로 조건 없는 사퇴를 파업 철회 조건으로 들고 있으나, 김 회장도 이에 맞서고 있어 파행이 예상된다.

30일 경남일보 안팎에 따르면, 김 회장은 29일 열린 주주총회에서 대표이사직을 사퇴할 예정이었으나 주총 파행으로 무산됐다. 경영에 대해 책임지라는 전국언론노조 경남일보지부(지부장 강진성)의 사퇴 압박을 받던 김 회장은 앞선 15일 이사회에서 자진 사퇴 의사를 밝히며 주주총회까지 결론을 낼 예정이었다. 김 회장 쪽이 내건 조건은 현재 은행부채를 갚으면 물러나겠다는 것으로 전해졌다.

진주시 상평동 소재 사옥 부지 4300여m²(1300여 평) 중 3300여m²(1000여 평)를 김 회장과 김 회장 형제들이 갖고 있는데, 은행부채 담보로 잡힌 이 땅의 리스크를 김 회장 쪽이 해소하려는 것으로 노조 쪽은 보고 있다. 노조 관계자는 30일 “김 회장은 이미 2004년에 이 땅 가운데 본인 몫을 경남일보에 기부하겠다고 밝혔으나 이를 이행하지 않았다”며 “부채해결 운운은 결국 대표이사 자리에서 물러날 의사가 없다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지난 2월 김 회장 거취와 관련해 전면 파업을 결의한 노조는 29일 주총 파행 직후 긴급총회를 열어 이날 밤 8시부로 전면파업에 돌입했다. 노조와 편집국은 신문을 정상 발행하지 못하는 것과 관련해 4개면 분량으로 독자들께 사과하고 알리는 지면을 제작했으나, 결국 내지 못했다. 이 과정에서 편집국장은 30일 사퇴의사를 밝혔다.

노조와 김 회장은 30일 오전 만났으나, 접점을 찾지 못했다. 노조 관계자는 “김 회장의 조건 없는 사퇴가 없는 한 파업은 계속될 것”이라며 “당분간 정상적인 신문 발행은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회장은 “주총에서 내가 조건을 내건 것은 아니다”라며 “일부 이사를 제외한 이사진과 재무담당간부가 후임대표이사 선임까지의 책임과 금융기관 부채문제를 거론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김 회장은 “(경남일보 부지 몫을 갖고 있는) 내 동생들에게 금전적으로 해준 게 없는데 내가 대표직에서 물러나면 이제 동생들도 자신들의 권리를 주장할 수 있지 않겠나”라며 “내 몫을 회사에 기부하기로 했다는 노조 주장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31일 오후 임시 이사회를 열 예정이라고 밝혔다.

1909년 창간한 경남일보는 일제시대 장지연 주필로 널리 알려져 있으며, 지역의 한 학원재단 이사장인 김 회장은 20여 년간 경남일보 회장을 맡아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