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명숙 전 총리, 서울시장 출마 가능성 높아
한명숙 전 총리, 서울시장 출마 가능성 높아
한명숙 공대위, 사회원로 간담회…"범민주 연대 필요"

한명숙 전 국무총리가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할 가능성이 점점 커지고 있다. ‘한명숙 전 총리에 대한 이명박정권·검찰·수구언론의 정치공작분쇄 및 정치검찰 개혁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는 10일 오전 서울 마포구 노무현재단 사무실에서 시민사회 및 정계원로와 간담회를 열었다.

한명숙 공대위는 “이번 한명숙 전 총리에 대한 검찰의 수사는 유력한 서울시장 후보를 흠집내기 위한 정치공작으로서, 재판을 통해 진실이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는 데 공감했다”고 밝혔다.

한명숙 공대위는 한명숙 전 총리를 ‘유력한 서울시장 후보’로 규정했다. 한명숙 전 총리는 서울시장 출마를 직접적으로 밝히지는 않았지만 사실상 선거 출마로 기울었음을 시사하는 대목이다.

   
  ▲ 한명숙 전 국무총리. ⓒ미디어오늘 자료사진  
 
한명숙 공대위는 “이번 지방선거에서 한나라당에 반대하는 범민주세력의 연대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고, 특히 가장 중요한 서울시장 선거에서 범민주단일후보를 만드는 것에 대해 합심하여 노력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한명숙 전 총리가 서울시장 선거전에 뛰어든다면 유력한 범민주세력 단일후보 중 하나가 될 전망이다.

이날 간담회 참석자는 이해찬 ‘한명숙 공대위’ 상임대표, 한명숙 노무현재단 이사장, 한승헌 변호사, 임재경 전 한겨레신문 주간, 양길승 성수의원 원장, 김상근 목사, 정동익 전 동아투위 위원장, 이선종 원불교 교무, 이시재 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 김원기 전 국회의장, 임채정 전 국회의장, 유인태 전 의원, 박주선 민주당 최고위원, 김진표 민주당 최고위원, 유원일 창조한국당 국회의원 등이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