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박원순, KBS 수신료 거부운동 동참 호소
박원순, KBS 수신료 거부운동 동참 호소
"권력의 시녀 되고 돈은 국민에게 내라니! 내가 바보인가?"

정부가 KBS 수신료를 2배 이상 올리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박원순 희망제작소 상임이사가 개인 블로그를 통해 KBS 수신료를 내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아름다운 재단'과 '희망제작소' 등 시민사회운동을 이끌고 있는 대표적인 시민운동가로 높은 대중적 인지도를 갖고 있는 박 상임이사가 KBS 수신료 인상 움직임에 대해 반대입장을 밝힌 데 이어 시민들에게 공동행동(수신료 거부 운동)에 나서줄 것을 요청하면서 파장이 예상된다.

박 상임이사는 5일 자신의 블로그 원순닷컴(wonsoon.com)에 올린 <새해 벽두 나는 이렇게 결심하였다>는 제목의 글에서 'KBS가 뉴스나 시사방송을 통해 정부사업에 대해 찬사를 늘어놓는 일이 많아지는 등 전두환 대통령 시절의 땡전뉴스로 되돌아가는 느낌'이라고 KBS를 비판한 뒤 이런 상황에서 시청료를 올리겠다는 입장에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박 상임이사는 이어 "KBS는 스스로 주장하듯이 국민의 방송이다. 국민이 내는 시청료로 운영되는 방송이니만큼 정권이나 대통령을 위해 충성할 것이 아니라 국민의 알 권리와 권력의 감시를 위해 엄정하게 보도하고 운영되어야 한다. 그런데 권력의 시녀가 되고 시청료는 국민에게 내라니! 내가 바보인가?"라며 "그래서 나는 새해 벽두 앞으로 KBS는 일체 보지 않겠다고, 그러니 시청료는 내지 않겠다고 결심했다"고 밝혔다.

박 상임이사는 더 나아가 "보지도 않는 방송의 시청료를 낼 이유가 없지 않은가. 모든 국민들이 이에 동의한다면 공동의 행동을 취할 것을 요청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이는 대대적인 수신료 거부운동에 동참해 달라는 뜻으로, 향후 KBS가 수신료를 인상하는 과정에 부담이 될 것으로 보인다.

KBS 수신료 인상 논란은 김인규 신임사장이 지난해 11월 취임식에서 KBS 수신료를 5000원 수준으로 인상하겠다고 밝힌데 이어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까지 지난 4일 KBS 수신료를 5000~6000원으로 인상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동조하고 나서면서 본격화 됐다.

한편, 미디어오늘 온라인판 4일자 <최시중 "KBS수신료 5000~6000원으로 인상"> 기사에 달린 댓글에서도 "난시청 해소가 가까운 안양도 안 됐다. 없는 사람들은 유선비+수신료를 내고 있다"(ID : 강경민) "KBS 보지도 않는 데 왜 수신료 내야하나. 수신료 거부운동 하겠다"(ID : 돌)  등 부정적 의견이 압도적으로 우세하게 나타나고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