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종편 일정 연기에 신문사 속앓이
종편 일정 연기에 신문사 속앓이

정부의 종합편성채널사업자 선정이 내년 하반기 이후로 미뤄짐에 따라 출사표를 던진 신문사들이 난감해 하고 있다. 출사표를 던진 한 신문사 관계자는 “이렇게 할거면서 지난 여름에 그 난리를 치고 미디어법을 통과시켰나”라며 불만을 토로하기도 했으나, 공식적으로는 표정관리 중인 모양새다.

조선일보 관계자는 “인사철이라 각 부서로 사람들을 돌려보내야 하는데 종편 일정이 연기되면서 그럴 수 없게 됐다”며 “당분간은 방송추진단을 그대로 운영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종편 사업 준비 기간이 길어지면 외부에서 스카우트해 온 사람들 월급이나 출장비 등 비용이 많이 든다”며 일정 연기로 인한 어려움을 전했다. 반면, 다른 관계자는 “다른 신문사에 비해 뒤늦게 종편 사업에 뛰어든 만큼 미진했던 부분을 보완하는 시간으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앙일보 쪽은 “미디어법이 통과될 때는 연내에 사업자가 선정될 것으로 예상했다”면서도 “여러 사정으로 미뤄지고 있는데 정부가 하는 것에 코멘트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입장을 보였다.

이 관계자는 “중앙일보는 그것과 상관없이 나름의 계획에 따라 착실하게 준비를 하고 있다”며 “아직 사업자선정요강은 안나왔지만 전체적으로 일정이 있기 때문에 상반기 중에는 힘들어도 내년 중에는 되지 않겠나”라고 전망했다.

동아일보와 한국경제는 종편 관련업무로 차출된 인력이 많아 해당 부서에서 되돌려 보내달라는 의견이 있어 이를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한 미디어전문가는 “선정이 되도 개국하려면 장비 발주에 4개월 등 적어도 8개월은 걸린다”며 “왜 빨리 선정 않느냐는 불만은 다들 있지만 내 회사가 선정된다는 보장도 없어 대놓고 말하지는 못하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김대중 조선일보 고문 정도는 지적을 할 수 있지만, 괜히 자신만 나섰다가 손해를 감수하기는 어렵다는 것이다. 김 고문은 지난 11월23일자 칼럼 <‘방송허가’ 빌미로 정치게임 말라>에서 “정부는 방송권 문제를 갖고 어떤 정권적 이득을 볼 생각을 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이 미디어 전문가는 “지방선거 이후 2년이 지나야 총선이지만 정부가 더 늦추기에는 다른 핑계가 없다”며 “정부가 기존 원칙을 포기할 경우 언론사들도 가만있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신문팀 종합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