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대통령 “취업못한 대학생 기술배워라”
이 대통령 “취업못한 대학생 기술배워라”
'인문대-지방대 졸업생' 지목…"미취업 대학생 전부 정부가 통보"

청와대가 취업을 하지 못한 인문대 및 지방대 졸업들에게 정부가 개별적으로 통보를 해 기술을 배우라고 권유를 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이명박 대통령은 24일 청와대 비상경제대책회의에서 “우리의 근본적인 문제는 대학 진학률이 너무 높고, 한 번 입학하면 졸업하는데 아무 문제없다는 현실에 있는 것이다. 그래서 인문대 나온 학생들, 특히 지방대 나와서 취업하지 못하고 있는 학생들, 졸업자들을 대상으로 기술교육을 시켰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명박 대통령은 “내년 상반기 경제가 회복되면 바로 현장에서 기술인력 부족 문제가 심각하게 대두될 것이다. 청년실업이 심각한 상황에서 기술 인력이 턱없이 부족한 모순된 현실이 발생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명박 대통령은 “취업을 못하고 있는 대학 졸업생들 개개인에게 전부 통보를 하자. 통보를 해서 정부가 이렇게 당신들에게 취업에 필요한 기술교육을 시켜주려고 하는데 나와서 받을 의향이 없느냐 이렇게 개별 통보하는 방법을 모색해 보자”라는 아이디어를 냈다.

   
  ▲ 이명박 대통령. ⓒ사진출처-청와대  
 
이명박 대통령은 정부가 예산을 대고 직업훈련을 하는 방안과 생계를 위한 보조금을 주는 방안 등을 아이디어로 전하기도 했다. 박선규 청와대 대변인은 “이 대통령 생각은 특히 인문계 나온 젊은이들은 나이를 먹어가면서 취업의 기회는 줄고 있는데 이런 인력들을 이번 기회에 실업대책을 통해 밖으로 나올 수 있는 통로를 만들어 보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정인수 한국고용정보원장 원장은 이날 비상경제대책회의에 참석해 “청년실업의 핵심은 고졸 이하이다. 청년실업 전체 3분의 2이상이 고졸 이하 인력”이라고 밝혔다. 이명박 대통령은 대졸 실업자 대책으로 인문대와 지방대 출신에게 기술교육을 시키자는 아이디어를 냈지만, 고용문제 전문가는 청년실업의 핵심은 ‘고졸 이하 인력’이라고 지적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