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국민들, MB 위선에 너무 익숙해져"
"국민들, MB 위선에 너무 익숙해져"
김인국신부 "대통령 서거때 오열했지만 용산에는 눈길도 주지 않아"

천주교 정의구현사제단 총무인 김인국 신부는 21일 용산참사 미해결에 대해 친서민을 강조하면서 용산 문제를 외면하는 이명박 대통령의 위선과 뻔뻔스러움에 대중들이 너무 익숙해져 버렸다고 토로했다.

김 신부는 이날 오전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이석우입니다>에 출연해 이같이 대통령·정부 뿐만 아니라 국민들의 무관심을 안타까워 했다.

김 신부는 용산 참사 문제가 1년 가까이 미해결된 상태로 지속되고 있는 이유에 대해 "아마 정부와 대통령은 대중들의 망각 능력을 전적으로 신뢰하는 건 아닐까 하는 믿음을 갖고 있는지 모르겠다"며 "문제는 우리 자신에게 있다"고 말했다.

   
  ▲ 김인국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 총무 신부. 이치열 기자  
 

그는 "국가 권력이 본분을 잃고 이토록 오만방자해졌는데 우리는 일상에 파묻혀서 까먹고 있다"며 "큰 문제는 입만 열면 친서민 친서민 하면서 용산 문제를 외면하는 대통령의 위선, 그 뻔뻔스러움에 우리들이 너무 익숙해져버렸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신부는 이어 김수환 추기경의 선종과 노무현·김대중 전 대통령의 서거로 덕수궁 분향소에 다섯 시간 기다려 조문하고 흐느낄 줄 아는 국민들에 대해 "엎어지면 코 닿을 거리에 있는 용산 분향소에는 눈길, 발길조차 주지 않는 이중감정이 용산 참사의 한 가지 원인이라는 점을 분명히 반성해야 한다"며 "그러지 않는 한 대통령의 이러한 오만과 불손 지속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서울시 재개발 강제철거사태로 인해 옥인동 세입자들 용강동 세입자들 문제에 대해서도 그는 "서울시가 현행법을 위반한 것이기도 하고 또 동절기에는 강제 철거 하지 않겠다고 하는 자신들의 방침을 어긴 것이기도 하다"고 지적하면 "이런 참사는 도시 빈민이나 운이 없는 사람에게 어쩌다 벌어진 일이 아니라 국민 모두가 그 예비 대상이라고 하는 점들을 거듭 반복해서 확인시켜주는 사건"이라고 환기시켰다.

신앙인인 이명박 대통령이 성탄을 앞두고 용산문제를 해결하려는 기대감에 대해 김 신부는 "이건희 사면은 모락모락 피어나고 있는 반면, 용산 참사로 재판 받은 분들은 징역 6년 형등의 선고를 받고 감옥에 갇혀 있다"며 "힘 센 자는 알아서 잽싸게 풀어주고, 약한 자는 반면 꽁꽁 묶어두려고 하는 게 현실이며, 약자에 대한 관용과 연민이 종교의 기본 감정인데 대통령에게 그러한 신앙인의 풍모를 느껴보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한국천주교회도 과거에 비해 어두운 곳과 소외된 계층에 관심가 참여가 소홀해졌다는 지적에 대해 김 신부는 "유신독재나 그 이후 군사 독재에 맞서 싸우던 신앙인들은 그 때나 지금이나 변함없이 싸우고 있다"며 "교회의 사회 참여와 이 세상의 인간화 문제에 더 많이 헌신하고 투신하라고 하는 그런 기대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김 신부는 "존엄하신 하느님이 비천한 사람이 됐다는 신비에 따라서 정말 우리도 작아지려고 또 낮아지려고 애써야하고, 더 이상 작아질 것도, 또 낮아질 것도 없이 쪼그라든 사람들의 불쌍한 처지를 좀 헤아려 줘야 한다"며 "그러지도 않으면서 그저 근사하게 꾸며진 '구유' 앞에 가서 잘 차려진 옷을 입고 아기 예수님께 그냥 공손하게 경배한다고 하는 것이 얼마나 진정한 일일까"라고 되물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