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완수석, 4대강 반대에 경고 발언
박재완수석, 4대강 반대에 경고 발언
"4대강 반대의견은 타임캡슐에 넣어 땅에 묻겠다"

“(장기 국책사업이) 무책임한 반대에 발목이 잡히고 지지부진하고 예산 낭비되는 사례가 많았다. 책임 있게 발언하자는 차원에서 (4대강 반대의견은 타임캡슐에 넣어) 땅에 묻겠다.”

박재완 청와대 국정기획수석은 12일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야당 의원들이 4대강 정비 사업에 비판을 집중하자 경고성 메시지를 전했다. 박재완 수석은 김재윤 민주당 의원의 지적에 대해 “4대강 여론의 찬성 쪽이 압도적으로 많지 않다는데 동의한다”면서도 “여론이라는 것이 상당히 많이 변하기도 한고 근거 없는 비판이나 공경에 상당한 영향을 받는다”고 주장했다.

박재완 수석은 야당을 포함해 4대강 사업에 반대하는 이들의 모든 주장을 기록으로 남겨 후대에 전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박재완 수석은 “4대강 사업 찬성과 반대, 공격과 답변은 집대성해서 백서를 발간하는 작업을 하겠다. 백서를 만들어서 타임캡슐에 묻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 박재완 청와대 국정기획수석. ⓒ노컷뉴스  
 
박재완 수석은 “근거 없는 자료나 시각으로 비판하는 경우가 있다”면서 “(4대강 사업은) 도산 안창호 선생이 강조하신 강산개조론에 근거해서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철래 친박연대 의원은 청와대 해명과 관련해 “답변하는 거 보니까 상당히 궁색하다. 국민이 상당히 반대하는 것을 인정하면서 왜 무리를 하는가”라며 “세종시나 4대강이나 보면 무리하게 쫓기듯 하는데 무슨 배후라도 있나”라고 지적했다.

한편, 강석호 한나라당 의원은 야당 의원들이 청와대의 국정감사 자료 제출 부실을 잇달아 지적하자 “(청와대)편을 들어 줄라고 해도 진짜 너무하다”면서 “(정정길 청와대) 비서실장님, 치사하게 몇 개 안되는 자료 갖고 자꾸 그러느냐”면서 자료제출 협조를 요구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