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촌지’ 혼쭐난 김준규 검찰총장
‘기자 촌지’ 혼쭐난 김준규 검찰총장
야당, 대국민사과 촉구…시민단체, 징계 청구

김준규 검찰총장이 출입기자들에게 수백 만 원의 돈 봉투를 돌린 사건으로 야권과 언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우상호 민주당 대변인은 “이런 식의 공직자상을 가지고 어떻게 이 나라의 부정부패를 일소하고 돈이 난무하는 잘못된 공직사회를 바로잡을 수 있다는 말인가”라고 되물었다. 유은혜 수석부대변인은 ‘돈은 주었으나 촌지는 아니다’라는 김 총장 입장에 대해 “대한민국 1%만 이해할 수 있는 이명박 정부의 궤변시리즈”라고 꼬집기도 했다.

백성균 민주노동당 부대변인도 “김준규 검찰총장은 이번 사태에 대해 국민들 앞에 사과하고 지금이라도 구차하게 자리에 연연해 하지 말기 바란다”고 논평했다.

시민사회 단체에선 김 총장의 징계를 촉구하며 강도 높은 비판을 제기했다. 참여연대는 ‘김준규 검찰총장 징계심의청구 요구서’에서 “어떤 공직자보다도 높은 책임성과 윤리의식을 가져야 할 검찰총장이 출입기자들에게 금품을 제공하는 일을 방치한다면 공직자들의 비위행위가 근절되기는커녕 조장될 것”이라며 지난 9일 이귀남 법무부장관에게 징계심의청구를 요청했다.

아울러 기자들의 윤리의식을 문제삼는 지적도 제기됐다. 기자협회는 지난 6일 “단순 이벤트행사로 알고 참여했던 기자들도 금품을 모두 회수 반납하거나, 적법한 절차를 거쳐 사회복지시설에 기탁했지만 이로써 언론인으로서 도덕적, 윤리적 책임을 결코 면하기 어렵다”라고 논평했다.

앞서 지난 6일 한겨레는 10면 기사<검찰총장의 ‘신종 촌지’>, 경향신문은 11면 기사<검찰총장이 기자들에 돈봉투>에서 관련 첫 보도를 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 총장은 지난 3일 저녁 7시께부터 서울 중구 장충동의 ‘서울클럽’ 연회홀에서 팀장급 출입기자들(24명 참여)과 ‘추첨’ 이벤트를 했고, 당첨된 8개 언론사 기자들에게 현금 50만 원이 담긴 봉투를 전달했다. 또 오마이뉴스 보도로 ‘김 총장이 2차 장소에서 봉투 2개(100만 원)를 더 전달했다’는 사실이 확인되기도 했다.

한편, 김 총장은 지난 6일 조은석 대검찰청 대변인을 통해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있었던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본의와 달리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조 대변인은 “공개적인 자리에서 추첨해 촌지를 주는 사람이 어디 있나. 이것은 촌지가 아니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