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삼청교육대를 만들자”
“제2삼청교육대를 만들자”
허태열 한나라당 최고위원회의…조직폭력배 대책 촉구

한나라당 최고위원이 여당 지도부 회의에서 제2 삼청교육대 필요성을 역설했다. 부산 북·강서을이 지역구인 허태열 최고위원은 7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조직폭력배 문제를 지적하며 “저는 검찰이나 경찰은 한계가 있는 것이 아닌가 생각을 갖는다”면서 “옛날에 제2의 삼청대 교육 같은 것도 보완해야 하지 않으냐고 하는 사람이 주변에 참 많다”고 말했다.

허태열 최고위원은 “기본적으로 국민의 안전에 있다. 이 점을 정부가 유념하시고 이번 토착비리 근절과 더불어서 조직폭력배의 서민생활 침해 현장에서도 정부의 아주 엄중한 대책이 있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 허태열 한나라당 최고위원.  
 
허태열 최고위원은 “최근 검찰총장이 지방의 토착비리에 대해서 수사계획을 발표하고 진행이 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제가 생각하기에 조직폭력배의 발호가 이미 도를 넘어선 단계에 가는 것 아닌가 하는 염려를 지울 길이 없다”고 말했다.

허태열 최고위원은 “옛날에는 조직폭력배 해봤자 유흥계의 경비를 선다든지 이런 정도에 그쳤는데 제가 최근에 여러 청문회에서 들은 결과를 보면 각종 토목공사의 하청을 비롯해서 돈이 되는 노점상에 이르기까지 조직폭력배가 과거와 달리 자본을 가지고 거기다 폭력까지 무기를 삼아서 관여하지 않은 데가 없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허태열 최고위원은 “옛날에 일본이나 대만에서 그런 일이 있나보다 하는 얘기를 자주 들어왔는데, 어느덧 우리 사회에 조직폭력배가 손길을 뻗치지 않은 곳이 없다. 돈이 되는 곳에는 다 있다. 피해자들이 누군가 하면 대부분 서민들이다. 정부가 이 토착비리 근절을 위해서 계획을 갖고 있는데 조직폭력배 특히 서민의 민생과 직결되는 분야에서의 조직폭력배 대책은 토착비리 이상의 관심을 가지고 정부가 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