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지역신문, ‘조중동 컨소시엄’ 제안 놓고 고민
지역신문, ‘조중동 컨소시엄’ 제안 놓고 고민
“들러리 뻔하지만 방송 안하면 도태될까” 우려

조선·중앙·동아일보가 일부 지역신문에 종편 컨소시엄 참여를 제안함에 따라 지역신문들이 고민에 빠졌다. 참여하자니 ‘조중동 방송’ ‘재벌 방송’ 이미지 탈피를 위한 ‘들러리’에 불과할 게 뻔하고, 거절하자니 변화하는 미디어 환경에 적응하지 못하고 도태될까 불안하다.

부산일보 등 일부 지역신문은 방송 사업과 관련해 태스크포스(TF)를 꾸리고 검토 작업에 들어간 상태다. 그러나 대부분의 지역신문은 ‘조중동 컨소시엄’에 참여하는 데 부정적이다. 정책적으로 각종 특혜를 줘 1개 정도의 종편이 살아남는다 하더라도 손익분기점을 넘어설 때까지 투자금 회수는 물론 추가 투자로 ‘밑 빠진 독에 물 붓기’ 식이 될 가능성이 있고, 경쟁에서 도태된 컨소시엄에 참여하게 되면 본전조차 건질 수 없기 때문이다.

강원일보의 한 관계자는 “아직 구체적인 제안은 없었지만 제안이 온다 해도 투자 여력이 부족한 데다 사업성이 불투명해 들러리만 설 게 뻔하다”고 말했다.

조중동으로부터 비공식적으로 참여 제안을 받았다는 전북일보의 한 관계자는 “지역신문이 거의 빈사상태라 유의미한 지분율로 컨소시엄에 참여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하지만 이대로 앉아서 죽을 수 없고 여론 다양성 문제도 있으므로 지역신문들이 모여 컨소시엄을 구성해 채널을 확보하는 것도 방안이 될 꺼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지역신문 사이에서는 그동안 조중동이 불법경품과 무가지를 동원해 지역 독자들을 ‘매수’해 온 데 대한 반성과 정부의 시정 계획도 없는 상태에서 그들과 ‘한 배’를 탈 수는 없다는 얘기도 나온다. 특히 전국언론노동조합 소속의 지역신문 노조는 한나라당의 미디어법 강행처리는 불법이자 무효라는 입장이어서 회사쪽이 조중동처럼 ‘통과’를 전제로 입장을 정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부산일보의 한 관계자는 “조선 쪽에서 사람이 찾아와 방송 관련 사업설명을 하고 싶으니 시간을 내 달라고 해 설명을 듣는 것까지 마다할 이유가 없어 그러겠다고 했다”며 “하지만 그동안 신문시장의 우월적 지위를 여지없이 활용해온 조선이 왜 방송 진출에 있어 우리와 손을 잡자고 하는지 의구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부산일보 매일신문 등 전국 9개 신문사로 구성된 한국지방신문협회(회장 김종렬 부산일보 사장)는 오는 17~18일 총회를 열어 조중동 컨소시엄 참여 등 지역신문의 현안에 대해 공동대응 여부 등 입장을 정할 방침이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