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열명중 다섯 "언론법 매우 문제·무효"
국민 열명중 다섯 "언론법 매우 문제·무효"
윈지코리아 여론조사 결과…한겨레, 민주당 조사선 "60% 이상, 언론법 무효"

국민 10명 중 5명은 한나라당 언론법에 매우 문제가 많으며 이번에 처리된 법안을 무효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잇따른 언론법 여론조사에선 국민의 절반 이상이 처리된 여당 언론법이 무효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정치컨설팅업체인 (주)윈지코리아 컨설팅(대표 이근형)은 지난 25~26일 전국 성인남녀 1,000명(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조사 결과를 27일 발표하며 " '재투표, 대리투표 등 처리과정 문제가 컸던 만큼, 이번에 통과된 법안을 무효화해야한다' 는 응답이 48.0%"였고 "'법안을 무효화할 경우, 사회적으로 큰 혼란이 예상되므로 적법한 것으로 판결해야한다'는 응답 35.7%"였다고 밝혔다.

   
  ▲ 지난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한나라당의 미디어법 불법대리투표, 재투표 원천무효 선포대회'에 참가한 시민들이 '언론악법 폐기하라'구호가 적힌 손현수막을 펼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치열 기자 truth710@  
 

윈지코리아는 "'미디어 관련 법안이 매우 문제가 많다'는 응답이 49.7%, '문제가 있지만 심각한 정도가 아니다'는 응답이 24.0%"였고 "'별 문제가 없다'는 응답은 14.4%"였다고 전했다. 특히 "한나라당 지지자 2명 중 1명(54.1%)은 '이번 미디어법에 문제가 있다' 고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이번 언론법 강행은 이명박 대통령과 한나라당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친 것으로 조사됐다. 윈지코리아는 "이명박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평가를 실시한 결과, '잘하고 있다'는 긍정 평가는 33.6%(매우 3.6%+대체로 30.0%)로 6월 조사보다 2.4%p 감소했고, 부정평가는 65.1%(대체로 39.8%+매우 25.3%)로 4.6%p 증가"했으며 "정당 지지도는 한나라당이 26.6%로 민주당(24.0%)에 비해 2.6%p 높은 것으로 나타났"지만 "민주당은 지난달(18.4%)에 비해 5.6%p 상승했다"고 전했다.

   
  ▲ 이명박 대통령 국정 지지도. ⓒ윈지코리아  
 

앞서 한겨레와 민주당 민주정책연구원의 언론법 관련 여론조사 결과에선 윈지코리아 조사보다 언론법 무효 의견이 높았다.

한겨레는 27일자 기사 1면<국민 열명 중 여섯 "언론법 무효">에서 "한겨레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서치 플러스'에 맡겨 지난 25일 벌인 조사에서 응답자의 71%가 야당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한나라당이 언론관련법을 처리한 것에 대해 '잘못한 일'이라고 답했다"며 "재투표·대리투표 등 절차상 문제가 있기 때문에 법안 통과가 무효라는 의견도 61.5%나 됐으며, 무효가 아니라는 의견은 31%에 그쳤다"고 보도했다.

한겨레는 또 "신문사와 대기업이 공중파 방송과 뉴스전문방송을 소유할 수 있도록 하는 언론법 개정 내용에 대해 반대(66.8%)가 찬성(26.5%)보다 갑절 이상 많았다"고 전했다. 또 "이명박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적 평가는 29.3%"였고 "정당 지지율은 민주당이 28.1%, 한나라당이 23.9%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 7월27일자 한겨레 1면.  
 

민주정책연구원은 지난 24일 밝힌 여론조사 결과에서 "국민 10명 중 7명에 해당하는 69.4%는 미디어법 표결과정에 재투표를 실시하고 대리투표를 한 것은 심각한 절차상 하자가 있기 때문에 원천 무효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힌 바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