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신문고시 폐지땐 시장 더 혼탁해질것”
“신문고시 폐지땐 시장 더 혼탁해질것”
조중동 지국장 50% … “본사, 강압적 판매정책 개선해야”

조선·중앙·동아일보의 지국장 가운데 절반 가량은 신문고시가 폐지될 경우 신문 판매시장이 경품으로 더욱 혼탁해질 것으로 내다봤다.

미디어오늘이 30일 세 신문사의 서울·수도권 지국장 10명 씩 30명을 임의로 선정해 전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50%(15명)가 신문고시가 폐지될 경우  ‘경품이 기승을 부려 신문 판매시장이 더욱 혼탁해질 것’이라고 응답했다. 업계의 자정 노력으로 신문시장 질서가 바로잡힐 것이라고 응답한 사람은 3명(10%)에 그쳤으며, 8명(26.7%)은 지금과 비슷할 것이라고 답했다.

세 신문의 지국장들은 신문고시 폐지에 대해 찬성 의견(18명, 60%)이 반대 의견(12명, 40%)보다 많았다. 그러나 신문고시 폐지에 찬성한다고 대답한 18명 가운데 절반에 가까운 8명(44.4%)은 “강력하게 처벌하지 않을 꺼면 차라리 폐지하는 게 낫다” “본사의 강압에 의해 하는 것인데, 본사는 처벌하지 않으면서 지국에만 벌금을 물려서는 안 된다” 등 신문고시 자체에 대한 반대보다는 제도가 제대로 운용되지 않고 있음을 지적했다.

지국장들은 신문고시와 신고포상제 실시에도 불법경품이 사라지지 않은 원인에 대해 ‘본사의 판매 정책’을 가장 첫 번째로 꼽았다(13명, 43.3%). 이어 신문사 본사에 대한 직권조사를 실시하지 않는 등 공정거래위원회의 감시 소홀(7명, 23.3%), 업계의 자율적 정화 노력 부족(5명, 16.7%), 지국장들의 인식(1명, 3.3%) 순이었다.

신문 판매시장이 질서를 회복하기 위해서는 본사가 강압적 판매정책을 개선해야 한다는 응답이 12명(40%)으로 가장 많았다. 업계의 자율적 정화 노력을 꼽은 지국장도 8명(26.7%)이나 됐고, 공정위의 감시 활동 강화(5명, 16.7%), 지국장의 인식 개선(2명, 6.7%) 등이 뒤를 이었다. 특히 지국장들은 본사가 판매 정책을 바꾸기 위해서는 관련 당국이 본사의 부수확장 시스템을 철저히 감시해 위반 사례가 발견되면 강력히 처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국장의 50%(15명)는 신문고시가 폐지돼도 지금보다 확장 비용을 늘리지 않겠다고 밝혔다. 지국 경영이 한계 상황에 도달해 더 이상 독자 확장에 쏟아부을 여력이 없다는 얘기였다.

그러나 40%(12명)의 지국장들은 ‘인근 경쟁 지국의 움직임을 보고 결정하겠다’고 밝혀 출혈경쟁이 재점화될 가능성을 남겼다. 경품 금액을 늘리겠다는 응답은 10%(3명)이었다.

한편, 30명의 지국장 가운데 1명을 제외한 29명은 신문고시가 정한 한도를 넘어 불법경품을 사용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지국장들은 최소 6개월 이상 무료로 신문을 넣어주고 현금이나 상품권 등 경품은 확장 대상에 따라 다르지만 보통 5만 원 가량 사용한다고 밝혔다. 한 지국은 많게는 10만 원의 경품과 1년치 무가지를 제공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