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트위터 200자로 늘리겠다"
MB, "트위터 200자로 늘리겠다"
조지워싱턴대 연설에서, "140자는 너무 짧아" 반응은 냉담, "트위터에도 대운하 파려나"

"새로운 기술과 문명이 등장하면서 우리가 서로 소통하고 대화하는 방식들도 획기적으로 변화하고 있습니다. 최근 시사주간지 타임은 트위터에 대한 커버스토리를 통해 이것이 우리의 삶을 얼마나 바꿔주고 있는지 다루고 있습니다. 전 개인적으로 아직 가입하지는 않았지만 가입을 생각해 보려고 합니다. 하지만, 대통령에게 하고 싶은 말을 140자 이내로 하라는 것은 너무 어려운 것 같아서 200자까지 늘리려고 합니다."

   
  ▲ 조지워싱턴대학에서 명예박사 학위를 받은 뒤 연설하는 이명박 대통령, 유튜브 캡쳐.  
 
미국을 방문하고 있는 이명박 대통령이 17일 조지워싱턴대학에서 명예박사 학위를 받고 한 연설 가운데 일부다. 트위터는 140자까지 쓸 수 있는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다. 단문 메신저와 싸이월드 미니홈피를 결합한 서비스라고 이해하면 쉽다. 그런데 이 대통령은 이걸 200자까지 늘리겠다고 했다. 농담일까. 농담치고는 너무 뜬금없다. 140자는 미국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의 최대한도다. 그걸 한국의 대통령이 늘리겠다고?

실제로 유튜브에 오른 동영상을 보면 이 대통령은 웃고 있지만 청중들은 거의 웃지 않았다는 걸 알 수 있다. http://www.youtube.com/watch?v=O0dsLE2s2kc&ap=%2526fmt%3D18#t=21m55s (21분55초 무렵).

트위터에서는 17일 저녁부터 이 대통령의 이 연설이 화제였다. "그게 대통령 마음대로 늘릴 수 있는 것이냐", "트위터에도 대운하를 파려고 하느냐", "명텐도와 같은 발상", "농담이 아니라 군림하려는 자세다", "만약 농담이었다면, 그렇게 실없고 무가치한 농담은 처음 듣는다"는 등의 반응이 대부분이었다. "잘 모르고 한 말이겠지만 '하면 된다'는 관치 패러다임에서 나온 발상 같아 안타깝다"는 지적도 있었다.

영어 원문은 다음과 같다. http://www.gwu.edu/~newsctr/pressrelease.cfm?ann_id=31667 영문을 보면 가벼운 미국식 농담으로 보이지만 애초에 한글로 먼저 쓰고 이를 영문으로 번역하는 과정에서 살짝 뉘앙스가 바뀐 것일 가능성이 크다.

A recent edition of Time magazine talks about Twitter and how this is changing how we communicate and connect to one another. I have not joined Twitter yet, but I will certainly think about it. However, asking a president to say things in 140 words or less is asking a bit too much. So when I do join, I will ask the people at Twitter if they can extend it to 200 words just for me.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