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KBS·MBC '장자연 보도' 35억 소송
조선일보, KBS·MBC '장자연 보도' 35억 소송
신경민 MBC 전 뉴스데스크 앵커 클로징 멘트도 문제 삼아

조선일보가 지난 15일 '장자연 리스트' 관련 KBS, MBC 보도에 대해 명예훼손 혐의로 두 방송사 및 소속 언론인 5명을 상대로 총 35억 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민사소송을 제기했다.

조선은 16일자 2면 기사<본사(本社), KBS·MBC와 소속기자 5명에 손배소>에서  "조선일보사는 이른바 '장자연 리스트'와 관련해 조선일보사와 특정임원이 이 사건에 연루됐고 사건을 은폐하고 있는 것처럼 보도해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KBS·MBC 두 방송사 및 소속 기자 5명에 대해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민사소송을 15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제기했다"고 밝혔다.

   
  ▲ 5월16일자 조선일보 2면.  
 

조선은 기사에서 "손해배상 청구 금액은 KBS·MBC 법인에 대해서는 각 10억 원, KBS 김종율 보도본부장과 소속 기자 2명, MBC 신경민 당시 뉴스데스크 앵커 및 송재종 보도본부장 등에 대해서는 각 3억 원"이라고 보도했다.

조선은 또 "소장에서 'KBS는 지난 3월 14일 9시 뉴스에서 이른바 '장자연 리스트'를 처음 보도한 후, '신문사 유력인사 혐의는 성매매 특별법 위반', '이 신문사가 문건에 대해 미리 알고 있으면서도 보도하지 않았다는 정황이 포착됐다'는 등 본사와 본사 특정 임원이 성 접대를 받았고, 사건 은폐에 관여했다는 식의 허위 보도로 명예를 훼손했다"고 전했다.

기사는 또 "MBC는 뉴스데스크 등을 통해, '경찰은 성 상납이 이뤄진 것으로 보이는 장소에서 남녀의 DNA를 확보했다. 유력 일간지 대표 등이 곧 경찰에 나올 것으로 보인다' '장자연 리스트에 유력 언론이 떠들썩하게 거론되면서도 정작 이름이 나오지 않아 유력 언론의 힘을 내외에 과시했다'는 등 근거 없는 음해성 발언을 통해 본사와 특정임원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전했다.

기사는 "'두 방송사는 방송사로서 보도에 앞서 혐의사실의 진실성을 뒷받침할 적절하고 충분한 취재를 해야 하며 보도 시에도 기사가 주는 전체적 인상으로 인해 시청자들이 사실을 오해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함에도 최소한의 주의 의무도 이행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 지난 4월8일 MBC <뉴스데스크>.  
 

앞서 KBS는 지난 3월13일 <뉴스9> '장자연 자필문건 충격'을 통해 장씨가 "접대해야 할 상대에게 잠자리를 강요받아야 했다"는 충격적인 고백도 털어놨다"는 문건(불에 타다 만 문건)을 단독 보도 한 뒤 다음날(14일)엔 <뉴스9> 세번째 리포트 '장자연 의혹 증폭'에서 "KBS가 추가로 입수한 문건(별도의 문건)에는 유력 인사들의 이름 등 새로운 내용이 들어있다"고 보도했다.

당시 문건을 폭로한 이영현 KBS 사건팀 기자는 미디어오늘과의 인터뷰에서 "문건 내용을 보고 변호사 자문도 구했다. ‘고인의 명예’와 ‘공익적 알 권리’ 중 어떤 게 가치가 크냐를 두고 많은 토론이 있었는데 결국 ‘이것은 범죄사실인데, 알고 있음에도 가만히 있으면 언론이 아니다’라고 판단해 보도하게 됐다"고 밝혔다.

MBC는 지난 3월14일 리포트<故 장자연 문서 파문‥"접대 명단 있다">에서 "탤런트 고 장자연씨가 썼다는 문건이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이 문건에는 장씨에게 강요된 접대 내역과, 또 상대가 구체적으로 적시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고 관련 문건을 첫 보도했다.

신경민 앵커의 경우 지난 4월8일 <뉴스데스크> 클로징멘트에서, 박혜진 앵커가 이날 "검찰 수사에서 박연차 리스트와 정대근 리스트가 결국 연결되고, 여권 핵심과 야권 이름이 함께 오르내리고 있습니다"라고 말하자 신 앵커는 "이 와중에 계속 지지부진했던 장자연 리스트에서는 관련된 유력 언론이 떠들썩하게 거론되면서도 정작 이름이 나오지 않아, 유력 언론의 힘을 내외에 과시했습니다. 행정관 성접대 리스트는 슬그머니 줄어들었습니다"라고 말한 바 있다.

한편, 조선일보는 그동안 '장자연 리스트'와 관련해 △이종걸 민주당 의원, 이정희 민주노동당 의원, 신상철 서프라이즈 대표이사 형사 고소 △이종걸 이정희 의원에 각각 10억 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민사소송 △'고 장자연 사건에 대한 경찰의 성역 없는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에서 나온 발언들을 문제삼아 박석운 민주언론시민연합 공동대표, 김성균 언론소비자주권국민캠페인 대표, 나영정 진보신당 대외협력실 국장에 형사 고소 등을 해온 바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