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경 "언론법,여론수렴 가장 중요"
이용경 "언론법,여론수렴 가장 중요"
문방위 선진과창조모임 간사…"국민과 교감하면 국회 무시 못해"

이용경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문방위) 선진과창조모임 간사는 언론법 논의기구인 미디어발전 국민위원회(국민위)에 대해 "중요한 것은 나중에 어떻게 도출되는 결론도 중요하겠지만 '그 과정에 어떠한 목소리들이 나오느냐' 이것이 더 중요하다"며 국민 여론 수렴을 강조했다.

이용경 선진과창조모임 간사는 13일 KBS 라디오 <안녕하십니까 민경욱입니다>에 출연해 "(미디어법과 관련해)직권조정이냐, 직권상정이냐 또 위원회의 강제점거냐, 이런 이야기들이 많이 나왔지만 문제는 국민들이 국회에서 왜 이렇게 무엇을 가지고 싸우는지 잘 모른다는 것"이라며 여론 수렴을 거듭 강조했다.

   
  ▲ 이용경 창조한국당 의원. 이치열 기자 truth710@  
 
이 간사는 "논의기구를 통해 이 내용이 국민들한테 알려지고 또 양방향 소통을 통해 국민들의 의견과 인식이 표출이 되면 한나라당, 민주당의 이러한 의견이 평행선을 계속 달릴 수는 없다고 본다"며 "돌파구가 안 보였지만 국민들과의 교감을 통한다면 국민들의 의지를 국회에서 무시할 수 없다. 그래서 이러한 과정을 통해 국회가 합리적인 접점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국민위와 관련된 여야 합의문에서 '위원회 회의 내용을 속기한다'고만 명시한 것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이 간사가 합의 과정에서 "소통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서 인터넷 웹 사이트를 만든다든지 아니면 '국민의 여론 수렴 과정으로 생방송도 하자'고 했는데 그것은 좀 한나라당에서 부담"을 느꼈기 때문이다.

이용경 간사는 "법은 역시 국회에서 상임위 국회의원들이 만드는 것이고 여기에서의 의결은 종합이 되던, 종합이 안 되든 간에 하나의 리커멘데이션(recommendation)처럼 저희한테 주어질 것"이라며 "국회법 절차에 따른 처리이기 때문에 거기에는 다양한 방법이 있습니다만 아무튼 6월 달 안으로 처리한다는 그러한 약속은 지켜져야 된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