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이 대통령 “아까운 사람 나가” 발언 논란
이 대통령 “아까운 사람 나가” 발언 논란
MBN 보도"용산사고 늦게 나든지"…청와대 “확인된 바 없어”

MBN은 지난 9일 이명박 대통령이 김석기 경찰청장 내정자 사퇴와 관련해 “괜히 아까운 사람이 나간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MBN은 [단독]이라는 타이틀을 걸고 9일 밤 이러한 내용을 보도했다. MBN은 청와대 관계자의 얘기를 기사의 근거로 삼았다.

MBN은 “이 대통령은 ‘괜히 아까운 사람 나간다’며 상당히 아쉬워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 대통령은 생방송 원탁대화를 결정했을 당시에도 ‘용산 사고가 일어 날려면 늦게 나든지 했어야지 바로 터졌다’며 안타까워했다는 전언이다”라고 보도했다.

   
  ▲ ⓒMBN  
 
이 대통령이 말했다는 “용산 사고가 일어 날려면 늦게 나든지 했어야지 바로 터졌다”는 내용은 사실 관계에 따라 정치적 파문이 일 수도 있는 민감한 발언이다. 청와대 대변인실 관계자는 MBN 보도와 관련해 “기사 내용은 봤지만 전혀 확인된 바가 없다. 대통령이 그렇게 말씀했다고 하는 부분 자체도 전혀 확인된 바가 없다”고 말했다.

대통령 발언을 보도했던 MBN 기자는 “기사에서 밝힌 그대로”라며 청와대의 반박에 대해서는 언급할 얘기가 없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