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국회폭력 주범 각인, 정치 노림수 있나
국회폭력 주범 각인, 정치 노림수 있나
보수언론-한나라, 강기갑 대표 때리기 공조

   
  ▲ 강기갑 민주노동당 대표.  
 
보수언론과 한나라당이 강기갑(사진) 민주노동당 대표를 국회 폭력의 주범으로 몰면서 공격 수위를 높이고 있다.

조선일보는 6일자 1면에 <폭력에 굴복한 민의의 전당>이라는 기사와 <‘격투기 선수’ 강기갑>이라는 사진 기사를 실었다. 강 대표가 지난 5일 국회의장 집무실과 사무총장실,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물리적 행동에 나선 장면을 비판한 내용이었다.

동아일보도 6일자 4면에 <강기갑 대표 ‘국회 활극’ 20분>이라는 기사에서 “(강 대표는 5일 국회 사무총장실에서) 성이 풀리지 않은 듯 ‘XX’라고 욕설을 퍼붓더니 탁자 위에 깔린 유리판을 주먹으로 내리쳤다”고 보도했다.

민노당은 5일 농성장 강제 해산에 나섰던 국회 사무처가 폭력의 주체라고 반박했다. 우위영 민노당 대변인은 “강 대표는 심한 손가락 골절로 인한 전치 10주의 진단을 받고 전신마취를 통한 대수술 일정을 잡아 놓은 상태”라며 “이정희 의원은 119구급차에 실려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장시간 의식이 돌아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강 대표는 가해자가 아니라 피해자라는 설명이다. 민주당과 민노당의 국회 농성과 국회 사무처의 강제 해산 과정에서 물리적 충돌은 빈번했다. 야당의 여러 의원 가운데 강 대표의 물리적 행동이 집중 비판을 받는 것을 놓고 정치적 배경을 의심하는 시선도 있다.

경남 사천이 지역구인 강 대표는 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로부터 의원직 상실에 해당하는 300만 원 벌금을 구형받았으나 법원이 지난해 12월31일 80만 원 벌금형을 내리면서 의원직을 유지하게 됐다. 이명박 대통령 핵심 측근인 이방호 전 한나라당 사무총장은 사천 재보선을 통해 국회 복귀를 준비했는데 이러한 계획에 급제동이 걸렸다.

한나라당이 강 대표에 대한 국회의원 제명 조치까지 거론한 점은 주목할 대목이다. 안경률 사무총장은 6일 오전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고 18대 최초의 국회의원 제명도 불사하는 강력한 제재를 통해 궁극적으로 국회를 떠나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