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홍, YTN 조합원 또 추가고소
구본홍, YTN 조합원 또 추가고소
IFJ, 17일 오전 예비실사 결과 발표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최시중)가 YTN의 재승인을 보류한 뒤 YTN 노사관계가 더 거칠어지고 있다.

전국언론노동조합(위원장 최상재)과 YTN지부(지부장 노종면)가 지난 12일 구 사장의 출근을 막은 것과 관련해 회사쪽이 노종면 지부장과 현덕수 전 지부장 등 4명을 추가로 고소한 사실이 16일 밝혀졌다. YTN 노조는 “회사가 ‘구속수사 해달라’고 별도 요청했다”며 분노했다. 한편 YTN노조는 ‘보도국장 선거’를 회사에 공식 제안했다.

   
  ▲ 16일 오후 남대문 경찰서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는 YTN 노종면 지부장과 조승호 조합원. 이치열 기자 truth710@  
 

노조가 회사에 제안한 ‘보도국장 선거’에 대해 노 지부장은 “YTN보도국장 선거는 공정방송을 위한 보도국장의 독립권한을 보장하고 구성원 총의를 반영하는 제도”라며 “사장 임명은 형식적인 절차”라고 주장했다.

노 지부장은 “노조가 (사장을 인정하는 게 아니냐는) 오해에서 비롯된 우려에도 불구하고 선거를 제안한 이유”라며 “여기에는 조합원의 총의로 모아진 후보(사원들이 1위로 추천한 후보)를 사장이 임명한다는 전제가 약속돼야한다”고 덧붙였다. YTN 사태를 실사하기 위해 지난 15일 방한한 국제기자연맹(IFJ) 예비실사단은 17일 오전9시30분 서울 태평로 프레스센터 18층 외신기자클럽에서 내·외신 기자들을 상대로 기자간담회를 열고 YTN사태 예비실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앞서 IFJ 에이든 화이트 사무총장과 우 아태 지역 상임위원은 YTN노사와 정세균 민주당 대표, 황부군 방통위 방송정책국장 등을 면담하고 YTN사태 해법을 논의했다.

화이트 사무총장은 “예비 실사 결과를 바탕으로 필요하다면 내년 1월 중에 대규모 실사단을 파견하는 방안을 추진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