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고대영 팀장, 김경래 기자 멱살잡아"
"KBS 고대영 팀장, 김경래 기자 멱살잡아"
12일 새벽 징계시사 발언·개편 항의에 폭행…"말하고 싶지 않다"

KBS <미디어포커스> 등 가을개편안에 대한 반발이 거세지고 있는 상황에서 최근 KBS 보도본부 내 실세로 알려진 고대영 보도총괄팀장이 술자리에서 <미디어포커스> 폐지에 반발하다 인사조치된 후배 기자 등의 멱살을 잡고 머리채를 흔드는 등 폭행을 한 것으로 밝혀지는 등 KBS 내부 갈등이 심각한 양상으로 치닫고 있다.

13일 김경래 전 <미디어포커스> 기자 등 KBS 기자들에 따르면 고 팀장은 지난 12일 새벽 3시께 서울 여의도의 '비트'라는 술집에서 합석하게 된 김경래 기자, 박중석 탐사보도팀 기자와 '징계성 인사 시사 발언' '개편 문제점'에 대한 의견을 나누다 김 기자의 멱살을 잡고 머리채를 흔들었다. 이후 이를 항의하던 박중석 기자의 머리도 잡고 흔들었다고 현장에 있던 기자들이 증언했다.

KBS 보도본부 '실세' 고대영 보도총괄팀장, 김경래·박중석 기자 멱살잡고 머리채 흔들어

김 기자는 "징계성 인사 언급을 한 것과 <미디어포커스>를 폐지하고 '미디어비평'으로 바꾼 개편 문제에 대해 항의하는 과정에서 고 팀장이 멱살을 잡고 머리를 흔들었다"며 "그 뒤 주변에서 말리는 바람에 일이 더 이상 커지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 김경래(왼쪽) KBS 전 <미디어포커스> 기자 등 기자와 PD 10여명이 13일 낮 12시 서울 여의도 KBS 신관 2층 로비에서 폐지 반대 팻말농성을 벌이고 있다. 조현호 기자 chh@  
 
현장을 목격한 다른 기자들은 "언쟁을 벌이다 그런 일이 발생했다"며 "이 자리에선 기자들이 고 팀장의 미디어포커스 기자들에 대한 징계성 인사 발언을 사과하라고 요구하기도 했었다"고 전했다.

고 팀장은 이후 12일 아침 팀장회의에서 당일 새벽 발생한 일에 대해 팀장들에게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고 팀장은 "이 문제에 대해 별로 얘기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 김경래 KBS 전 <미디어포커스> 기자와 민필규 KBS 기자협회장 등 기자와 PD 10여명이 13일 낮 12시 서울 여의도 KBS 신관 2층 로비에서 폐지 반대 팻말농성을 벌이고 있다. 조현호 기자 chh@  
 
이를 두고 한 기자는 "이명박 대통령이 소통 안 한다고 KBS를 포함한 언론들이 비판했는데, 고 팀장 자신도 강압적이고 권위적인 모습을 보이면서 후배들과 대화조차 안 하려고 한 단면을 보여준 것"이라며 "최근 여러 뉴스 아이템이 누락되는 등 납득하기 힘든 상황이 빚어져온 연장선에서 드러난 사건이라고 생각한다. 그럼에도 본인은 폭행사건 뿐 아니라 '징계성 인사' 발언에 대한 사과도 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김 기자 "'징계성 인사 언급' 개편 등 항의과정서 발생" 기자들 "사과도 안 해…권위적"

앞서 고 팀장은 지난 7일 개편에 반발하고 있는 <미디어포커스> 제작진 기자 6명에 대해 징계성 인사 방침을 언급했다가 기자들과 KBS 기자협회로부터 사과할 것으로 요구받는 등 사내에 반발에 휩싸여있다.

민필규 KBS 기자협회장은 "그제(11일) 기자협회 운영위원회를 통해 고 팀장의 발언에 대해 사과할 것을 요구하기로 결정했고, 어제(지난 12일) 김종률 보도본부장을 만나 사과하라고 요구했다"며 "앞서 그 발언이 있던 당일(7일) 김 본부장을 찾아가 '그 말이 사실이냐'고 따지자 김 본부장은 '아니다. 그런 입장이 없다. 고 총괄이 인사권도 없는 그런 말할 권한이 있느냐'며 부인했다"고 밝혔다.

<미디어포커스> 폐지 반대투쟁을 벌이던 제작진 중 김경래 김영인 기자는 각각 경제과학팀(과천 지식경제부 출입)과 뉴스네트워크팀으로 발령이 났고, 나머지 기자 4명은 시사보도팀 내의 <시사기획 쌈>과 <취재파일 4321>팀으로 각각 배정됐다.

   
  ▲ 고대영 KBS 보도본부 보도총괄팀장. ⓒ조인스 인물정보  
 
KBS 기자협회는 12일 오후 2시부터 서울 여의도 KBS 본관 2층 민주광장에 천막을 치고 침묵농성에 돌입해 KBS의 기자·PD 양대 협회가 각각 KBS 본관과 신관에서 부당한 개편에 반대 농성에 나서게 됐다. 민필규 회장은 "개편에 대한 절박감 때문"이라며 "엊그제 인사가 난 데다 미디어포커스 후배들이 타부서로 흩어질 위기에 처해졌고, 개편안은 이미 확정돼가는 상황이어서 이번 주중에 마지막으로 회사에 강하게 <미디어포커스> 개편을 되돌릴 것을 촉구하고자 농성에 들어가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인사조치가 된 전 <미디어포커스> 제작진을 포함해 10여 명의 기자들과 전 <생방송 시사투나잇> 제작진 10여 명 등 모두 20여 명의 기자와 PD들이 13일 낮 12시에도 <미디어포커스> <시사투나잇> 폐지 반대를 위한 팻말 농성을 벌였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