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야당"이명박 언론독재가 법률 타살했다"
야당"이명박 언론독재가 법률 타살했다"
KBS 이사회 ‘정연주 해임 의결’ 정치권 반응…여당은 “참 잘했어”

KBS 이사회가 정연주 사장 해임 건의를 의결한 것과 관련해 여야의 의견은 극명하게 엇갈렸다. 자유선진당을 제외한 모든 야당들은 이명박 정부의 독재선언이라고 강력하게 반발했지만 한나라당은 “KBS 이사회가 참 잘했다”고 칭찬했다.

김유정 민주당 대변인은 “2008년 8월5일은 감사원 치욕의 날로 기록될 것이다. 2008년 8월8일 낮 12시8분대한민국의 민주주의와 언론자유에 조종이 울렸다”면서 “KBS 이사회의 양심에 기대 해임안이 가결되지 않기를 바랐는데, 경찰병력의 비호를 받고 양심을 팔아 해임안을 가결시킨 6명의 이사를 국민은 기억할 것이다. 역사가 심판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 민주당 언론장악저지대책위원회는 지난 7일 청와대 앞에서 이명박 정부의 언론장악을 규탄했다. ⓒ민주당  
 
"국민 기본권 유린하려면 차라리 계엄령 선포하라"

김유정 대변인은 “KBS 주변은 200여 대 경찰차와 1000여 명의 경찰이 둘러쌌다. 이명박 정권은 하늘이 두렵지 않은가. 국민이 두렵지 않은가”라며 “국민의 눈과 귀를 가려 실정을 은폐하고 난국을 타개하려는 정권의 방송장악 음모를 온 국민과 함께 규탄한다”고 말했다.

박승흡 민주노동당 대변인은 “헌법에 보장된 국민의 기본권을 이처럼 유린하고자 한다면 차라리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하라. 박정희가 10월 유신이라는 초헌법적 조치를 통해 민주주의를 정지시킨 것처럼 유신을 선포해 36년 전으로 역사를 되돌려라. 우리는 그것을 ‘명박유신’이라 부르겠다”고 주장했다.

박승흡 대변인은 “방송장악 음모를 이렇게 노골적으로 실행하는 것은 이명박 정권이 이제 국민과 민주주의를 상대로 막가겠다는 것이다. 야당이고 국민이고 아무 눈치도 보지 않겠다는 독재의 선언”이라고 주장했다.

"대통령이 헌법 파괴자로 등장하는 비극적인 장면"

김석수 창조한국당 대변인은 “우리는 이명박 정부가 법에 보장된 임기제 사장을 온갖 탈법을 동원해 내몰고 KBS를 장악하려 한다면 법에 임기가 보장된 대통령도 탈법적인 수단을 통해 끌어내려도 좋다는 것으로 해석해도 좋은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김석준, 노회찬, 박김영희, 이덕우, 심상정 등 진보신당 공동대표는 이날 성명을 통해 “언론의 자유를 보장하는 헌법도, 공영방송의 정치적 독립을 보장하는 법률도 이명박 대통령의 언론독재를 위한 폭력 앞에 참담하게 타살당했다. 대한민국 헌법 수호의 명을 받은 대통령이 헌법 파괴자로 등장하는 비극적인 장면을 오늘 우리는 목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인선 한국사회당 부대변인은 “임시이사회의 해임안 상정은 그 정당성이 희박하다. 사유로 밝힌 감사원의 감사결과는 정치감사 논란이 분분하며, 감사원이 이사회에 이를 요구한다는 것 자체가 위법이기 때문이다. 사전 통보 및 토론 등의 절차도 제대로 준수하지 않은 채, 친한나라당 계열 이사진만의 전원 찬성으로 결정된 정연주 사장 해임건은 무효처리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차명진 한나라 대변인 "정연주라는 혹을 떼어낸 KBS 창창한 앞날"

반면 차명진 한나라당 대변인은 “사필귀정이다. 정연주라는 좋지 않은 혹을 떼어낸 KBS의 창창한 앞날이 기대된다. BBC와 같은 진짜 국민의 방송으로 재탄생할 것이다. 온 국민이 성원할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차명진 대변인은 “좌파들이 정연주 사장을 극렬 비호하는 모습을 보니 KBS 이사회가 정말 잘했다는 생각이 더 든다. 국민의 방송을 좌파코드 방송으로 악용하는 자들이 KBS 카메라를 조종하도록 놔둬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박선영 자유선진당 대변인은 “KBS 정연주 사장으로 인해 초래되고 있는 국론분열과 사회혼란이 심상치 않다. ‘노무현의 옥동자’로서 ‘아무리 느슨한 잣대를 들이대도 명백한 편파방송’을 했던 KBS 정연주 사장은 더 이상 국론분열과 사회혼란을 야기하지 말고, 하루빨리 스스로 사퇴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