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영방송 수호와 정연주 사장 사수는 다르다"
"공영방송 수호와 정연주 사장 사수는 다르다"
KBS 노조 기자회견, "김인규, 강동순, 안국정 등 사장 후보 자격 없어"

"공영방송 수호와 정연주 사장 사수는 다르다."

30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효자동에서 열린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 주최 공영방송 사수 및 낙하산 사장 반대 기자회견에서 박승규 본부장이 한 말이다.

박 본부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KBS 사장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김인규 전 이명박 대선캠프 방송경영전략실장과 강동순 전 KBS 이사 등 낙하산 인사들은 사장 자격이 없다"고 강조했다. 박 본부장은 또 "함께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안국정 전 SBS사장도 낙하산은 아니지만 도덕성에 문제가 있어 사장 후보로 적절치 않다"고 덧붙였다.

박 본부장은 또 "여의도 KBS 사옥 앞에서 날마다 촛불집회를 열고 있는 시민들이 공영방송 수호를 외치는 것은 감사한 일이고 또 큰 힘도 되지만 정연주 사장에 대해서는 생각이 다르다"면서 "KBS 지키기와 정연주 지키기가 같은 뜻이라면 KBS 발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박 본부장은 "일부에서는 노조가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는다고 비난하지만 정연주 사장이 믿음과 신뢰를 줬다면 이러지 않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