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발영상' YTN에 3일간 춘추관 출입금지
'돌발영상' YTN에 3일간 춘추관 출입금지
춘추관 운영위 9일, "YTN, 백그라운드브리핑원칙과 상호신의의 원칙 파기"

   
  ▲ YTN <돌발영상>  
 
청와대가 천주교정의구현전국사제단의 '삼성 떡값 명단' 발표에 앞서 미리 해명한 일을 풍자한 YTN <돌발영상> '마이너리티 리포트'편과 관련해, 청와대 춘추관 기자단은 YTN 취재기자들에게 10~12일 3일간 청와대 춘추관 출입금지 조치를 내렸다.

청와대 출입기자단 간사로 구성된 춘추관 운영위는 9일 오후 운영위원회를 열고 YTN의 <돌발영상>이 '백그라운드브리핑(기자들과 비공식적 질의 응답)' 실명 비보도 원칙과 상호신의의 원칙을 파기했다고 보고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황정욱(연합뉴스) 간사는 "지난 5일 기자회견에 앞서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이 백그라운드 브리핑을 한 것으로 이 브리핑은 대변인(취재원)의 실명을 쓰지 않아야 했는데 YTN은 그것을 파기한 것"이라며 "이는 기자의 편의를 위해 시급할 때 기사방향을 고려해 실명을 쓰지 않을 것을 전제로 브리핑을 하는 취재원과 기자단 사이의 상호신의를 깬 것"이라고 말했다.

또 황 간사는 "YTN 기자는 징계내용이 다소 가혹하지 않느냐는 이의제기가 있었지만 수용했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엠바고(보도시점제한) 원칙을 세밀하고 구체적으로 세우기로 했다"고 밝혔다.

전국언론노동조합 YTN지부 현덕수  위원장은 "이와 관련해 오늘(10일) 오후 6시 기자협회와 노조 공정방송위원회에서 논의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7일 YTN <돌발영상>은 5일 오후 4시에 있었던 사제단의 '삼성 떡값 명단'발표에 앞서 이동관 대변인이 미리 해명한 일을 풍자한 '마이너리티 리포트'편을 방송한 바 있다. <돌발영상> 은 7일 오후 2시40분에 방송되고, 오후 4시40분 재방송된 뒤 YTN홈페이지와 포털사이트 등에서 삭제됐다. 이와 관련해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외압'의 의혹을 제기했고 이에 대해 홍상표 YTN보도국장은 8일 "'돌발영상'은 이 엠바고를 어긴 것이므로 문제가 있다고 판단해 삭제한 것"이며 "청와대의 수정요구가 있었지만 (삭제 여부는) 스스로 판단한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