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진 간사 ‘포털’발언·네이버 댓글 집중 질의
진 간사 ‘포털’발언·네이버 댓글 집중 질의
[언론중재위 국감] 네이버 다음 임원 증인 출석

   
  ▲ 홍은택 네이버 미디어담당이사  
 
홍은택 NHN 미디어담당 이사와 최정훈 다음커뮤니케이션 미디어본부장의 출석으로 관심을 모았던 22일 국회 문화관광위원회(위원장 조배숙)의 언론중재위원회 국정감사 증인 신문은 예상과 달리 다소 싱겁게 끝났다.

대통합민주신당 쪽에서 진성호 한나라당 이명박 캠프 뉴미디어 담당 간사의 “다음과 네이버에 연락해 오마이뉴스 ‘마사지걸’ 보도를 막았다”, “네이버는 평정됐고, 다음은 댓글과 블로그를 주시해야 한다” 등의 포털 관련 발언을 비판했고, 네이버의 정치 기사 댓글 일원화에 대해 집중 질의했다. 정작 증인을 신청한 한나라당 쪽에서는 정부의 ‘취재지원선진화’ 방안에 대한 입장 등 평이하거나 포털과 무관한 내용을 질문했다. 

이광철 대통합민주신당 의원은 진 간사 발언의 사실관계 여부와 이에 대한 견해를 물으며 “언론자유를 말하면서 이런 발언을 하는 것은 구시대적 발상”이라며 한나라당을 비판했다. 같은 당 전병헌 의원은 “네이버와 다음이 신뢰도에 심대한 타격을 주는 발언에 대해 소극적 반응을 보이는 것은 심대한 인식의 문제이거나 진 간사의 발언을 인정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두 포털 임원은 “연락받은 바 없다”며 유감의 입장을 밝혔다.

네이버가 선거시기에 정치기사의 댓글을 일원화한 것도 쟁점이 됐다.

이광철 의원은 “네이버가 사생활이나 인신공격이 이뤄지는 영역에 대한 댓글은 남기고 정치관련 기사 댓글만 일원화했다”며 “정통부의 제한적 본인확인제와 선관위의 선거기간 실명제에서도 유독 정치기사의 댓글을 감추는 것 자체가 ‘네이버가 평정됐다’고 볼 수 있도록 만드는 것 아니냐”고 질타했다. 천영세 민주노동당 의원도 ‘민주주의의 쇠퇴다’는 네티즌 의견을 인용하며 네이버의 조치를 비판했다.

이에 대해 홍 이사는 “댓글 일원화는 진 간사의 발언 이전부터 예고된 것이고, 선거법 때문에 부득이하게 하게 된 것”이라고 답했다. 홍 이사는 대선미디어연대의 발표를 인용해 네이버의 정치적 공정성에 대해 문제를 제기한 김재윤 대통합민주신당 의원의 질의에 대해 “포털 뉴스 편집을 어떻게 정량화할 지에 대한 기준이 없어 생긴 혼선”이라며 “외부에 포털에서 어떤 식으로 뉴스가 서비스되고, 당별로 몇 건씩 서비스되는지 등에 대한 조사를 의뢰해 발표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한편, 의원들은 포털과 언론사닷컴이 언론중재 대상에 포함돼야 한다는 의견을 일제히 폈다. 이에 대해 조준희 언론중재위원장은 “이번 국회에서 조속한 시일 내에 언론중재법 개정을 했으면 한다”며 “언론사와 조정·합의하는 과정에서 가능한 언론사닷컴에 대한 부분도 합의에 포함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