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개사 편집국장 결의문에 KBS MBC 한겨레 빠진 이유
47개사 편집국장 결의문에 KBS MBC 한겨레 빠진 이유
"대화로 푸는 게 바람직" "각자 지면 통해 시각 드러내"

정부의 '취재지원 선진화 방안'을 두고 신문·방송·통신 등 55개 사의 편집간부들을 회원으로 하는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편협·회장 변용식)가 30일 언론탄압 조치를 즉각 철회하라는 결의문을 채택한 가운데 KBS MBC와 한겨레 등이 이 자리에 참석하지 않아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 MBC 8월30일 <뉴스데스크>  
 
이날 편협 모임에는 55개사 중 47개사 편집·보도국장이 직접 참석하거나 위임 형식으로 의사를 모았지만, KBS MBC 한겨레 인천일보 경인일보 경남도민일보 경남신문 코리아헤럴드 등 총 8개사는 불참하고 위임하지도 않았다.

불참한 언론사 중 MBC와 한겨레는 각각 뉴스데스크와 신문지면을 통해 공식 입장을 밝혔다. MBC는 30일 뉴스데스크에서 편협의 취재선진화 방안 철회 요구를 단신으로 전하면서 "정부의 취재 제한 조치에 문제가 있음은 공감하지만, 이번 사태는 정부와 언론이 대화를 통해 풀어나가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판단 아래 오늘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김종구 한겨레 편집국장도 31일 지면을 통해 "한겨레가 보는 취재선진화 방안의 문제점을 신문지면을 통해 꾸준히 지적해왔으며, 다른 언론매체도 자신들의 지면 등을 통해 나름의 시각을 드러내온 상황"이라며 "그런 마당에 편집·보도국장들이 굳이 따로 모여 무엇을 논의하고 행동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KBS는 보도총괄팀장이 자리를 비워 공식적인 불참 이유를 들을 수 없었지만, 보도국의 한 관계자는 사견임을 전제로 "편협에서 불참하려면 위임이라도 하라는 연락이 두 번이나 왔지만 위임하지 않았다"며 "기자단체 차원에서 반대할 수는 있지만 보도국장이 직접 나가 결의문을 채택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본다"고 밝혔다.

"정말 '군사정권' 시절보다 더 나쁜 언론탄압인가"…일부는 일정상 불참

구주모 경남도민일보 편집국장은 미디어오늘에 "정부가 추진중인 취재선진화 시스템 자체는 상당히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 아무리 보완책을 내놓는다 하더라도 접근 자체를 금지해 버리면 아무 것도 할 수가 없다. 그렇다고 정보공개청구제도가 제대로 갖춰져 있는 것도 아니다"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 한겨레 8월31일자 2면  
 
그러나 구 국장은 "조·중·동 등 다른 곳에서 제기하는 문제에 동의하지만 이 문제를 놓고 편집·보도국장이 모이고, 이것을 '몇 십 년만의 회동'이라는 식으로 홍보하는 것은 이해가 안 된다"며 "이번 사안을 '군사정권 시절보다 질적으로 더 나쁜 언론 탄압'이라고 한 발상에 대해서도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경인일보와 경남신문 등 나머지 신문들은 일정이 빠듯해 참석하지 못했을 뿐 언론사가 공동으로 내놓은 결의문 내용 자체에는 동의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미디어부 종합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