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향 인사파문 확산
경향 인사파문 확산
노조 “파업 찬반 투표”
사측 “인사철회 불가”



기자 24명을 포함한 사원 60여명에 대한 전직 인사로 노사갈등을 겪고 있는 경향신문 사태가 갈수록 확산되고 있다.
▶ 관련기사 10면

경향신문노조(위원장 김윤순)는 지난 22일 비상대의원대회를 열고 파업을 포함, 모든 수단을 총동원하는 ‘부당전직 철회, 고용조정협의 촉구 투쟁’을 결의한 데 이어 오는 28일, 29일 양일간에 거쳐 파업 찬반투표를 실시하기로 했다.

노조는 이에따라 26일 서울중앙노동위원회에 쟁의조정을 신청하고 10일간의 조정기간을 거쳐 쟁의행위에 돌입하기로 하는 등 투쟁강도를 높여나가고 있다.

노조는 또 이번 인사가 직종변경·근무지변경시 조합과 해당조합원의 의견을 존중하도록 한 단체협약을 위반한 부당전직 인사라며 지난 22일 서울지방노동위원회에 전직배치된 조합원 40명에 대한 구제신청을 제출했다.

노조는 이외에도 지난 25일 부당전직 철회·고용조정협의 촉구를 위한 제3차 조합원 결의대회를 가진 것을 비롯, 집행부 철야농성 및 사장실·경영전략본부 항의시위, 침묵시위 등 근무외 시간을 이용한 합법적인 투쟁을 계속적으로 벌여나간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경향신문 사측은 인사철회는 불가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또 경향신문 사측은 노조가 지난 25일까지 7차례에 걸쳐 공문을 발송, 전직인사 및 고용조정과 관련해 단체교섭을 하자고 제의했음에도 불구하고 법적 구속력이 없는 ‘협의회’ 형태라야 논의할 수 있다며 ‘교섭’을 거부하고 있어 사태해결을 어렵게 하고 있다.

실제 사측은 지난달 30일 노조에 고용조정 사실을 통보하고 4일 1차 교섭을 가진 이후 고용조정의 규모 및 대상, 시기 등과 관련 구체적인 안을 밝히지 않은채 후속교섭에 나서지 않고 있다.
한편 언론노련과 기자협회도 잇따라 성명을 발표, 경향신문의 부당전직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언론노련이 지난 21일 발표한 성명을 통해 “부당전직은 그간의 성공적인 지면혁신과 이에 따른 독자 증가 등 약진의 기세를 한순간에 무산시키는 것”이라고 비판한 데 이어 기자협회도 22일자 성명에서 “일방적인 통고로 기자직을 박탈한다면 누가 소신있게 기사를 쓸 수 있겠는가”라며 부당전직 철회를 촉구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